컨텐츠 바로가기

고교생 카툰 ‘윤석열차’에 문체부 “엄중 경고”...이준석 “신문 만평 90%가 정치 풍자”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만화로 정치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 대상이 돼”

세계일보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4일 ‘윤석열차’ 제하의 윤석열 대통령 관련 고교생 그림 전시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정치적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이라고 경고 입장을 낸 데 대해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체부가 만화영상진흥원의 해당 그림 전시에 유감을 표명했다는 기사를 공유하고 이같이 적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대학생 시절 일화를 들며 반박에 나섰다. 그는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난다”며 “만화로 정치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 대상이 되고, 사실 차이는 차치하고 서슬퍼런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돼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대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전두환 전 대통령 등 신군부를 피고인으로 하는 교내 모의재판에서 재판장을 맡아 전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윤 대통령은 이후 강원도 외가로 3개월간 피신했다고 한다. 이 일화는 ‘검사로서 사형 구형’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세계일보

지난 9월 28일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한국만화축제에서 이날 윤 대통령을 풍자하는 그림이 논란이 된 가운데 문체부가 “행사 취지에 어긋난다"며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해당 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지만 공모전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으며 행사의 후원명칭에 문체부가 사용되고 있다”며 관련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문체부에 따르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을 승인하며 진흥원 측에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문체부는 “향후 후원명칭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만화영상진흥원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 수상작 전시는 기존에 해왔던 것이고, 카툰부문의 경우 정치적 풍자 성향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또한 수상작 선정은 진흥원이 하는 것이 아니라 랜덤 추천으로 외부 심사위원들이 맡았다”고 말했다.

‘윤석열차’ 제목의 만화는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의 일환으로 제출된 것으로 카툰 부문 금상(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다.

그림은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자 시민들이 놀라 달아나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조종석 위치에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자리하고 있으며 나머지 열차에는 검사복을 입은 이들이 칼을 들고 서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