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민영X고경표, 혼수장만 데이트 포착→신혼부부 분위기(월수금화목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민영과 고경표가 초짜 연인모드에 돌입한다.

4일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측이 최상은(박민영 분)과 정지호(고경표 분)의 신혼부부 모먼트가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최상은이 5년간 알지 못했던 정지호의 사적인 영역을 알게 돼 이목을 끌었다.

매일경제

‘월수금화목토’ 박민영, 고경표가 초짜 연인모드에 돌입한다.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정지호의 직상 상사와 부부모임을 가지며, 정지호가 직장 내에서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후 정지호는 최상은의 괴한 사건을 해결한다는 핑계로 계약 기간을 채워 달라고 요청했고, 최상은은 인간관계 개선 솔루션을 해주겠다며 그의 제안을 수락했다. 이에 새로운 월수금의 시작을 알린 최상은, 정지호의 급진전 로맨스에 관심이 치솟은 상황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최상은과 정지호의 ‘월수금 혼수장만 데이트’가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상은과 정지호는 그릇부터 이불까지 살림에 필요한 혼수용품을 함께 고르고 있는 모습.

정지호는 어색한 듯 물건을 만지작거리는 반면, 최상은은 꼼꼼하게 매대를 스캔하고 있다. 특히 침대에 앉아 쿠션감을 체크하는 최상은과 멀찍이 그녀의 뒤를 따르는 정지호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다른 스틸에는 오랜 쇼핑에 지친 정지호가 길을 잃고 방황하자 최상은이 달려와 그를 이끌고 있는데,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이 영락없는 신혼부부를 연상케 해 보는 이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만든다.

‘월수금화목토’ 제작진 측은 “정지호가 결혼했다는 소식이 법원 내에 돌기 시작하며 이슈와 파장이 일기 시작한다”고 귀띔한 뒤 “이로 인해 두 사람의 관계와 계약에 변수가 속출할 예정이다. 매 순간 광대를 들썩이게 만들 금주 5,6회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이 펼치는 퐁당퐁당 격일 로맨스. 매주 수,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