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버, 북미판 당근마켓 인수로 글로벌 커머스 깃발 꽂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000만 사용자 보유한 '포쉬마크' 인수 북미 거점으로 글로벌 포트폴리오 구축 [비즈니스워치] 이혜선 기자 hs.lee@bizwatch.co.kr

네이버가 약 2조3000억원을 들여 북미 최대 C2C(개인간거래) 플랫폼을 인수한다. 최수연 대표 취임 후 던진 승부수이자, 국내 인터넷 기업이 단행한 인수합병 중에서도 가장 큰 규모다.

웹툰 등 콘텐츠를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하던 네이버는 이번 인수를 통해 커머스 분야까지 보폭을 넓히게 됐다. 북미 지역을 거점으로 한국-일본-유럽을 잇는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한 만큼 글로벌 영토 확장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비즈니스워치

네이버가 북미 최대 패션 C2C 플랫폼 포쉬마크를 인수했다./이미지=네이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조3000억에 포쉬마크 지분 100% 인수

네이버는 북미 최대 패션 C2C 커뮤니티 포쉬마크(Poshmark) 지분 100%를 16억달러(약 2조3441억원)에 인수한다고 4일 밝혔다.

포쉬마크는 커뮤니티 서비스가 결합된 미국의 대표적인 C2C 중고 패션 플랫폼이다. 지난 2011년 설립 이후 8000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해 C2C 분야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포쉬마크의 특징은 지역 단위의 소셜·커뮤니티 기능을 전면에 내세운 C2C 커머스 플랫폼이라는 점이다. 사용자(구매자)는 우편번호(ZIP code) 단위로 지역별 피드와 팔로잉을 구성할 수 있다. 또 자신이 팔로우한 인플루언서나 셀러의 피드를 보며 자신의 취향에 맞는 아이템이나 게시글을 발견할 수도 있다.

최수연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흔히 알고 있는 당근마켓이 만물상처럼 모든 물건을 다루는 C2C라면 포쉬마크는 한 단계 진화한 모델로 볼 수 있다"며 "더욱 전문적이고 버티컬한 영역을 다루는 것과 동시에 커뮤니티와 결합된 C2C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포쉬마크 사용자의 대부분은 MZ세대(80%)로 구성돼 있다. 작년 말 기준 760만명의 구매자들과 560만명의 판매자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커뮤니티 활성 사용자 수 역시 3700만명에 달한다. 특히 셀러의 48%가 판매 수익을 재구매에 사용하는 선순환 구조를 갖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기준 포쉬마크의 연간 거래액(GMV)은 18억달러로 전년 대비 27% 이상 성장했으며, 매출은 3억3000만달러로 24% 이상 증가했다. 조정 EBITDA(법인세 등 상각 전 영업이익)로는 흑자를 달성하기도 했다. 올해 2분기에는 GMV 4억8000만달러, 매출 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네이버는 포쉬마크의 기업가치를 주당 17.9달러, 순기업가치 12억달러로 평가했다. 여기에 포쉬마크가 보유한 약 5억달러의 현금 등을 감안해 인수 대금을 결정했다. 취득 예정일은 내년 4월 4일로, 인수가 마무리되면 포쉬마크는 독립된 사업을 운영하는 네이버의 계열사로 편입된다.

네이버는 자사 보유 현금은 물론 가용 차입금, 투자자산의 일부 유동화를 통해 인수 대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필요시 포쉬마크가 보유한 약 5억달러의 현금 또한 인수대금 일부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남선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포쉬마크의 시가총액이 최근 들어 10억달러대를 기록하고는 있지만 상장 이후에는 70억달러 이상까지 도달한 바 있다"며 "인수 가격 자체는 절대적으로 낮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포쉬마크 매출의 5분의 1밖에 안 되는 디펍의 경우 16억달러에 인수된 사례가 있다"며 "시장이 많이 조정된 상태에서 M&A를 진행했기 때문에 좋은 가격에 인수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커머스 경쟁력 확보…자사 서비스와 시너지도 기대

네이버의 글로벌 C2C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장기적인 커머스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 인수를 추진했다.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패션이나 한정판 혹은 명품 등 한정된 카테고리 내에서 동일한 관심사를 가진 개인 간 거래 플랫폼인 버티컬 C2C 시장이 성장을 거듭하는 만큼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선두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는 포쉬마켓에 관심을 두게 됐다는 설명이다.

성장성도 높게 평가했다. 미국 컨설팅회사 액티베이트(Activate Consulting)에 따르면, 미국 중고 시장 규모는 오는 2025년 약 13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은 20%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는 보유한 검색·AI 추천·비전기술·라이브 커머스·커뮤니티 플랫폼·광고플랫폼 등을 활용해 포쉬마크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하고 신규 비즈니스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김 CFO는 "미국 C2C 1위 플랫폼인 포쉬마크와 작년 말부터 접촉하면서 라이브 커머스 솔루션 제공이나 AI·검색 고도화 등 다양한 네이버와의 사업 제휴 방안을 고민했다"며 "몇 달 전부터 각각 별도의 회사로서 제휴할 바에는 차라리 결합을 통해서 시장을 제대로 공략해보자는 공감대를 형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이번 인수를 통해 C2C 시장의 핵심지인 북미 지역을 거점으로 한국-일본-유럽을 잇는 글로벌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네이버는 국내에서는 크림을, 일본에서는 빈티지시티를 운영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베스티에르 콜렉티브에 투자하는 등 해당 시장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왔다.

양사는 북미 지역 MZ 세대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웹툰과 왓패드를 중심으로 한 스토리·엔터테인먼트 사업과 포쉬마크를 통한 커머스 사업 간 서비스적 연계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최 대표는 "포쉬마크 이용자의 80%는 북미 MZ세대로, 네이버가 북미 MZ세대를 타깃으로 사업하고 있는 웹툰·왓패드·제페토·위버스 등 서비스와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며 "유사한 이용자층을 보유하고 있어 마케팅 이벤트나 채널을 연계할 수 있고, 포쉬마크의 취향·지역 기반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웹툰 오프라인 모임이나 제페토와 같은 메타버스 모임을 기획해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리콘밸리 진출에 대한 의미도 크다. 최 대표는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북미 1위 패션 C2C 플랫폼인 포쉬마크와 함께하게 됨으로써 북미 MZ세대를 더욱 폭넓게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글로벌 IT 산업 본진인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기업으로서 새로운 혁신과 도전을 거듭하며 한 단계 높은 성장을 기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CFO 역시 "그동안 북미나 유럽에서 웹툰 등 여러가지 브랜드 가치를 높이면서 국제적인 위상이 견고해졌다"며 "덕분에 실리콘밸리에서 성공한 업체들과 협상을 하는 데에도 힘을 받고 있는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