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컨디션 난조? 제시, 얼마나 아프면 욕까지…링거만 몇 번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제시가 일주일 만에 또 링거를 맞는 모습으로 팬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제시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Fck man"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팔에 링거 수액을 맞는 모습이 담겼다. 불과 일주일 전인 지난달 26일에도 링거를 맞고 있는 팔 사진을 직접 게재해 팬들의 걱정을 유발했던 바.

제시는 지난해 9월과 올해 4월에도 여러 차례 링거를 맞는 근황 사진을 게재해 팬들에게 걱정을 안겼다. 이와 관련, 한 라디오에서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면서 컨디션 난조를 알리기도 했다.

한편 제시는 지난 7일 싸이가 수장으로 있는 피네이션과 전속계약 만료를 알렸다. 이후 가요계 은퇴설 및 유재석이 소속된 안테나 이적설 등 여러 이야기들이 쏟아졌으나, 제시는 자신을 믿어달라 호소하며 독자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사진=제시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