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73cm' 김사랑, 밤에도 돋보이는 마네킹 몸매…바람에 날아갈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배우 김사랑이 우월한 기럭지를 뽐냈다.

4일 김사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별다른 멘트 없이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사랑은 야경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에 탑승해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김사랑은 173cm의 큰 키를 자랑하며 우월한 비율을 뽐내고 있다. 마네킹 같은 그녀의 몸매가 눈길을 끈다.

또한 흰 티에 청바지를 입은 그녀의 청순한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엑스포츠뉴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미스코리아 진 출신","오늘도 여신강림","꽉잡고 계셔요 날아가실라","막 찍어도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사랑은 1978년생으로 만 44세다. 김사랑은 지난해 방영된 TV조선 드라마 '복수해라'에서 주연 강해라 역을 연기했다. SNS를 통해 누리꾼들과 소통하고 있다.

사진= 김사랑 인스타그램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