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박수홍, 부친 폭행 예견? "신변 보호 원했는데 무시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수홍. 사진ㅣ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박수홍이 검찰 조사를 받던 중 부친에게 폭행당한 가운데, 박수홍 측이 부친의 폭행을 예견하고 신변 보호를 요청했지만 무시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박수홍이 검찰 대질 신문을 받으러 갔다가 부친에게 정강이를 발로 차이는 폭행을 당했다. 주변에서 말리자 박수홍의 부친은 '흉기로 XX겠다'는 협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수홍은 '어떻게 평생 가족들 먹여 살린 나에게 이렇게까지 하실 수 있냐'고 울분을 토했고, 큰 정신적 충격에 휩싸여 실신해 구급차에 실려 응급실로 이송됐다"며 "부상의 정도는 크지 않다. 정강이에 상처가 남은 상황이다. 박수홍은 현재 정신을 추스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수홍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열린 친형 박모씨와의 대질 조사를 위해 출석했다. 부친 박씨와 형수 이모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자리했다. 박수홍의 부친은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 박수홍에게 폭행과 폭언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수홍의 절친한 지인 개그맨 손헌수의 폭로가 터져나오며, 이번 불상사가 이미 예견된 사건이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손헌수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검사가 여섯 번이나 바뀌고, 바뀔 때마다 다시 똑같은 질문 반복하고. 또 바뀐 검사는 취조하듯이 물어보고 억울하면 증거나 자료는 '직접 구해오라'하고. 증거는 차고 넘치는데 갑자기 '대질 조사해야겠다' 하고. 가해자가 억울하면 안된다면서"라며 박수홍을 대변해 억울함을 토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아버지는 분명히 폭행을 할테니 무섭다고 신변 보호를 원했는데 무시당했다"고 주장하며 "여러 피해자들이 왜 조사받다가 생을 마감하는지 알겠다. 우리나라는 피해자가 되면 안 되는건가"라며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노종언 변호사는 지난 6월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박수홍이 가족에게 위협 받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형제간 갈등이 벌어지자 박수홍의 아버지가 박수홍의 집에 찾아와 망치로 문을 두드리며 위협했다고 했다.

당시 노 변호사는 "가족에게 박수홍은 도리어 가해자였다. 아버지가 '네가 우리 손주를 죽이려고 한다'며 박수홍을 나무랐다. (녹취록엔) 망치로 문을 두드리는 소리도 들렸다"며 "(형은 이 사건에 대해) '아버지가 너에게 얼마나 화가 났으면 망치를 들고 찾아갔겠냐, 반성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쯤 되자 박수홍 아버지가 일방적으로 친형 편을 드는 이유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이며 궁금해했다.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박수홍 엄마 아빠 소름 돋는 근황, 끝까지 형 편드는 이유'라는 영상이 공개돼 박수홍과 부모님 사이의 불화를 짚었다.

이진호는 "이 사건이 검찰로 넘어가면서 박수홍 아버지가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아버지가 '전부 다 박수홍 탓'이라며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아들로 인정하지 않는 수준의 발언을 했다고 하더라. 남이라도 원수여도 이해하기 힘들 정도로 박수홍을 죽이는 발언, 일방적으로 큰형을 지키기 위한 발언만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왜 일방적으로 형 편을 드는지 알 수가 없다. 가족 사이고 가족의 성향"이라면서 "박수홍의 부모가 장자, 장손을 유별나게 아낀다"고만 추정했다.

박수홍 형제의 갈등은 지난해 3월, 한 누리꾼이 박수홍의 유튜브에 단 댓글로 인해 수면 위로 떠올랐다. 누리꾼은 박수홍의 소속사 대표였던 친형 박씨 부부가 박수홍의 30년간 출연료 및 계약금 약 100억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고, 논란이 일자 박수홍은 "대화를 요청했으나 오랜 기간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갈등을 인정했다.

박수홍은 합의를 위한 노력이 무산되자 지난해 4월 검찰에 고소장을 내고 곧바로 116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달 8일 구속된 박수홍의 친형 박씨를 지난달 2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형사3부에 송치했다. 박씨는 매니지먼트 법인을 설립한 뒤 동생 박수홍과의 수익 배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출연료 등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횡령액이 수십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박수홍 형수의 범행 가담 여부도 수사 중이다. 주부인 이모씨가 소유한 부동산 재산 규모만 200억원대로 파악, 취득 경위와 자금 출처 등에 대한 소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