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해진X류준열 '올빼미' 11월23일 개봉..빛vs어둠 1차포스터 2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올빼미'가 개봉일을 확정 짓고, 1차 포스터 2종을 선보였다.

영화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공개된 2종의 1차 포스터는 촛불 앞의 ‘인조’와 불이 꺼진 초 앞의 ‘경수’가 한 곳을 지긋이 응시하며 대조되는 모습을 보인다. 각 인물의 한쪽 얼굴에 드리워진 어둠은 극에서 펼쳐질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기대하게 한다. 또한, ‘세자가 죽었다’라는 공통된 카피가 세자의 죽음에 얽힌 비밀이 무엇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극중 유해진이 세자의 죽음 후 광기에 눈먼 왕 ‘인조’ 역을 맡았다. 또 류준열이 진실에 눈 뜬 맹인 침술사 ‘경수’로 분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 이름만 들어도 신뢰감을 더하는 베테랑 배우들과 충무로가 주목하는 젊은 배우들의 만남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1차 포스터 2종을 공개한 '올빼미'는 오는 11월 23일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