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캐피탈행' 이현승 "'명세터' 최태웅 감독 밑에서 발전하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대어' 꼽혔지만 2순위로…"실망없어, 오고 싶은 팀 지명받아 영광"

최태웅 감독 "흔들림 없이 팀 이끌어갈 능력…강단도 갖추고 있어"

뉴스1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22-2023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2순위로 현대캐피탈의 지명을 받은 이현승(한양대) 선수가 최태웅 감독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0.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전체 2순위로 현대캐피탈의 지명을 받은 장신세터 이현승(한양대)이 '명세터'인 최태웅 감독의 밑에서 큰 성장을 일궈내겠다고 다짐했다.

이현승은 4일 서울 강남구 호텔 리베라 청담에서 열린 2022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현대캐피탈의 지명을 받았다.

이현승은 당초 이번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감으로 여겨지던 선수다. 세터로는 장신인 190㎝의 신장에 빠르고 탄탄한 토스를 갖춰 즉시전력감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1순위를 잡은 OK금융그룹이 공격수 신호진(인하대)을 선택했고, 이현승은 2순위 지명권을 얻은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게 됐다. 현대캐피탈은 오랫동안 국가대표 세터를 지낸 최태웅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팀이기도 하다.

이현승은 "2순위 지명이지만 아쉬움은 전혀 없다"면서 "오히려 오고 싶었던 팀에 지명을 받아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최태웅 감독님이 워낙 명세터로 유명하시기 때문에 모든 부분을 본받고 배우고 싶다"면서 "토스 기본기부터 배우면서 발전해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태웅 감독도 이현승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최 감독은 "우리 팀 세터가 취약한 편이라 대학 최고 세터인 이현승을 당연히 지명했다"면서 "본인이 하고자하는 플레이를 흔들림없이 풀어내면서 팀을 이끌어나갈 수 있는 선수다. 때로는 고집과 강단을 보여주는 것도 좋게 봤다"고 칭찬했다.

이에 따라 이현승은 데뷔 시즌부터 적지 않은 출전시간을 보장받을 전망이다.

그는 "물론 부담감이 없지 않지만 현대캐피탈의 공격수 형들이 다 잘하고 국가대표 경험도 많은 분들이다"라며 "경기에서 형들을 믿고 올려주면 충분히 잘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재작년엔 김선호(현대캐피탈) 선배, 작년엔 박승수(OK금융그룹)가 신인상을 받았는데, 모두 한양대 출신이었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열심히해서 내가 신인상을 받고 싶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현승은 쌍둥이 배구선수로도 잘 알려져있다. 쌍둥이 동생인 이현진과 한양대에서도 찰떡 호흡을 이루며 팀의 핵심 역할을 했는데, 형인 이현승이 먼저 프로로 진출하면서 떨어지게 됐다.

이현승은 "현진이랑 22년만에 처음으로 떨어지게 됐다"면서 "그래도 오늘 지명받으니까 가장 먼저 축하해줬다"며 웃어보였다.

starburyn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