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월드컵 되니 또 다른 문이" FIFA로 월드컵 뛰는 차두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일_디지털]단독/ "월드컵 되니 또 다른 문이 열리네요" 이번엔 FIFA로 월드컵 뛰는 차두리

"세계 축구 흐름을 배우고, 이런 정보를 한국 지도자들에게 알려줄 수 있다면 정말 기쁜 일일 것 같아요."

차두리(42) FC서울 유스 강화 실장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는 기술연구그룹(TSG)의 일원으로 참석합니다. 차두리는 최근 JTBC와 인터뷰를 통해 "이번엔 TSG에 합류해 전 경기를 보면서 그 경기들을 분석하고 또 세계 축구 흐름 파악을 함께 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JTBC

차두리, FC서울 유소년 육성 책임진다...유스 강화 실장 선임 (서울=연합뉴스) 서울 구단이 산하 U-18(18세 이하) 유소년팀 오산고를 감독으로 2년간 이끌어온 차두리(41)를 구단 유스 강화 실장으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차두리. 2021.12.28 [FC서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선수로 대회를 치렀던 차두리는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한 차례 더 선수로 뛰었고, 2014년 브라질 대회 때는 해설을 맡아 현장을 찾았습니다. 또 2018 러시아 월드컵 때는 신태용 감독과 함께하는 코치로 월드컵을 누볐는데, 이번엔 FIFA의 일원으로 또 한 번 경기장을 누비게 된 겁니다.

차두리는 "월드컵이 되면 상황이 가는 쪽으로 열리는 것 같다. 선수로, 코치로, 이번에는 전혀 다른 관점에서 경기를 분석하고 파악하는 임무로 가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월드컵이 되면 항상 무언가를 해서 현장에 꼭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JTBC

신태용 감독, '돌파구는 어디에' (모스크바=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7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 대 러시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오른쪽은 차두리 코치. 2017.10.8 sab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SG는 월드컵 기간 모든 경기를 보고 분석한 뒤 대회 공식 보고서를 작성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또 대회 최우수 선수와 최우수 골키퍼, 베스트 영 플레이어 및 베스트11 등 뽑고 세계 축구의 트렌드를 게시합니다.

현재 TSG는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 맡고 있으며, 차두리는 벵거 감독의 적극적인 추천과 권유로 합류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축구 선수가 FIFA가 관장하는 월드컵 분석팀에 합류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전 세계 축구 흐름을 배우는 동시에 그 흐름을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걸 증명하는 기회인 까닭입니다. 차두리는 "몇 차례 TSG 그룹 만남에선 정말 놀라웠다. 공을 몇 번 만졌는지, 패스를 몇 번 했는지는 기본이고 그걸 넘어서 압박상황에서 공을 몇 번 받았는지, 상대 등 뒤에서 움직인 게 몇 번이었는지 이런 세세한 데이터가 모두 주어진다. 경기에서 이기고 지는데 굉장한 도움이 될 것 같아 감독들에게는 점점 어려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데이터 활용 방법을 한국 축구에 알려줄 수 있다면 그 역시 영광일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온누리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