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톡 18분간 ‘먹통’… “불편 겪은 분께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카카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는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 4일 오후 한때 송수신 장애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서비스 장애는 이날 오후 2시 14분쯤 시작돼 2시 32분까지 약 18분간 일어났다.

일부 사용자들은 메시지를 보내거나 받을 때 메시지 옆에 ‘로딩 중’ 표시가 뜨면서 메시지 송수신이 지연되거나 결국 보내지지 않는 등의 문제를 겪었다.

카카오톡 PC 버전에서는 로그인이 되지 않는 등 문제도 일부 발생했다.

회사 업무가 한창일 오후 시간에 장애가 발생해 불편을 겪었다는 직장인들이 많았다.

카카오 측은 “장애 감지 즉시 긴급 점검을 해서 현재는 모두 정상화된 상태”라며 “불편을 겪으셨을 모든 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카카오팀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톡의 기업용 메신저 격인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도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40분까지 약 2시간 10분간 장애가 빚어졌다.

카카오워크를 운영하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내부 시스템 오류로 서비스 이용에 장애가 발생했다”면서 “현재는 긴급 점검을 통해 서비스가 정상화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5일에도 약 22분간 카카오가 서비스하는 포털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로그인 페이지 접속 실패 등 장애가 발생했다.

지난해 7월 16일에는 약 1시간 40분간 카카오톡 이미지 수발신이 원활하지 않은 현상이 있었고, 5월 5일에는 야간에 2시간 넘게 메시지 수발신이 안 되는 광범위한 장애를 빚었다.

이정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