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뇌 용적 자동 분석해 초기 알츠하이머 진단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연구진 자동 분석 영상 프로그램 개발

국내 연구진이 뇌 용적 변화를 자동으로 분석해 초기 알츠하이머 및 경도인지장애 진단에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신경과 류동우 교수 연구팀(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양동원 교수)은 뇌 자기공명영상(MRI)을 활용해 뇌 용적의 변화를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뇌 용적 자동 분석 영상 프로그램’(Quick Brain Volumetry·QbraVo)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세계일보

양동원 교수(왼쪽), 류동우 교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상 뇌 용적 변화는 알츠하이머병 발생 초기에 일어난다. 하지만 개인차 및 기타 요인으로 인해 뇌 용적을 활용한 진단 정확도는 인지기능검사 보다 떨어졌다.

연구팀은 뇌 용적과 소뇌 용적 비율인 표준화위축용적비(Standardized Atrophy Volume Ratio)를 새롭게 개발해 이를 기존 알츠하이머병 치매 진단 시 활용한 인지기능검사와 내측 측두엽 표준화위측용적비를 통합한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진단 모델을 구축했다. 연구팀은 정상군(56명), 경도인지장애군(44명), 알츠하이머병 치매군(45명)을 대상으로 QBraVo를 시험평가한 결과 평균 5분 36초의 빠른 시간에 분석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치매와 경도인지 장애의 진단 정확도가 각각 92.9%와 79.0%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경도인지장애의 경우 기존 진단방식보다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류 교수는 “기존보다 쉽고 빠르게 뇌 용적 분석이 가능하고 실제 임상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내측 측두엽 표준화위축용적비를 이용한 알츠하이머치매와 경도인지장애 진단법 특허를 출원했고 관련 상용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뇌 이미지와 행동(Brain Imaging and Behavior)’ 최근호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