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권상우 "탈모·발기부전도 괜찮다…주식·코인 폭락에 공감"('위기의 X')[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위기의 X'에 출연한 권상우. / 사진제공=웨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권상우가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 속 주식, 코인 폭락 장면에 공감한다고 털어놨다.

4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임세미를 만났다.

권상우는 떡상 인생인 줄 알았는데 하락장에 들어선 자칭 엘리트 도시남자 'a저씨'로 분한다. 명문대 출신으로 제멋에 살아온 그는 인생 레이스에서 뒤처지는 일 따윈 없을 줄 알았지만 세월의 격변을 거세게 맞고 벼락 거지 위기에 내몰린다. 임세미는 다정다감하지만, 욱하면 아무도 못 말리는 'a저씨' 영혼의 동반자 미진 역을 맡았다.

극 중 'a저씨'는 실직, 주식·코인 폭락에 이어 발기부전, 탈모까지 갖가지 고충을 겪는다. 권상우는 과감하게 망가지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 권상우는 "남자 배우든 여자 배우든 결혼을 안 했는데 유부남, 유부녀 역할이 들어왔을 때 '할 수 있을까?' 할 수 있지만 바보 같은 생각 같다. 이 작품에서 시청자들에게 보여줘야 하는 포인트가 분명하다면 그걸 제대로 표현해야 한다. 저는 정말 재밌게 이 작품을 촬영했다. 탈모든 발기부전이든 재밌게 촬영했다"며 망가지는 연기에 대한 두려움이 없음을 털어놨다. 이어 "다른 작품에서 또 다른 멋있는 모습과 매력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기에 이번 작품에서 과감히 무너져도 괜찮다. 그래서 보는 분들에게 더 즐거움 준 것 같다. 댓글 등 피드백을 보면 '권상우가 이런 역할 이렇게 한다고?'라더라. 애정 어린 눈빛으로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코미디에 대한 애정이 깊은 것 같다고 하자 권상우는 "저는 코미디 찍을 때 가장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하는 것 같다. 지문에 드러나지 않는 걸 표현해서 잘 나왔을 때 만족도 크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처음 히트 쳤던 작품 '동갑내기 과외하기'도 어떻게 보면 코미디다. 저는 기본적으로 코미디를 좋아한다. 어떤 누구보다 코미디에 대한 센스 있다고 생각한다. 저와 잘 맞는 작품을 만나면 신명나게 놀 수 있다. 작품 흐름에 있어서 한 가지보다 다양하게 왔다갔다하면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주변인들과 시청자 반응에 대해 권상우는 "다 재밌다고 하더라. 그리고 '권상우 연기 잘한다'는 얘기를 데뷔 이래 제일 많이 들었다. 제 친형도 잘한다고 하더라. 가까운 분들이 그런 얘기를 해줄 때마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출연 배우들이 현장에서 즐겁게 연기한 게 보는 분들에게도 전달된 것 같다"며 "앞으로 하는 작품들이 '위기의 X' 같은 즐거움이 있다면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다른 작품 할 때도 '위기의 X'를 생각하면 힘을 받을 것 같다"며 작품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주식, 코인 폭락의 타격을 맞는 캐릭터의 모습에는 "공감된다. 더 와닿는다. 더 아픔이 있다. 그런 희망을 안고 사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어떤 위치에 있는 사람이든 고통과 불안함은 다 있다고 생각한다. 저도 배우 생활 하면서 제가 가야될 방향이나 현실에 대해 고민하고 위태로움을 느낄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들이 겪는 것 아니겠나. 그래도 재밌고 살만한 세상 아니냐라는 느낌을 작품이 주면 좋겠다"고 바랐다.

'위기의 X'는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폭등까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가 인생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 하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드라마. 지난 9월 2일 첫 공개됐으며, 공개 3주차에도 웨이브 전체 신규 유료가입자 견인 2위 자리를 수성했다.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부문에서는 3주 연속 시청 순위 1위를 기록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