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우리 음악 센세이셔널"…AB6IX, 강박 벗고 달콤한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AB6IX가 컴백에 자신감을 보였다.

AB6IX는 4일 오후 온라인으로 여섯 번째 EP '테이크 어 찬스' 쇼케이스를 열고 "소인원으로도 무대를 꽉 채우는 아티스트로 인정받고 싶다"라며 "늘 센세이셔널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AB6IX는 이날 오후 6시 '테이크 어 찬스'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슈가코트'로 활동에 들어간다. 지난 5월 다섯 번째 EP '에이투비'를 발표했던 이들은 약 5개월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하고 '열일 행보'를 이어가 눈길을 끈다.

신곡 '슈가코트'는 좋아하는 상대를 달콤한 설탕에 비유해 사랑의 감정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키치한 가사가 매력적인 곡이다. AB6IX 멤버 이대휘와 떠오르는 실력파 프로듀서 로빈이 함께 작업한 신선한 팝 댄스 트랙이다.

'슈가코트'를 만든 이대휘는 "보는 음악인 동시에 듣는 음악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어폰을 끼고 소스 하나하나를 유심히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신곡을 소개했다.

최근 AB6IX는 전 세계를 돌며 팬미팅 투어를 열고 팬들을 만났다.

멤버들은 해외에서 팬들을 만난 벅찬 감정을 새 앨범에 녹여냈다고 입을 모았다. 김동현은 "팬분들과 노는 게 무엇인지를 느끼고 온 경험이었다. 앨범 작업을 하고 활동하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얻고 온 기회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웅은 "미국은 단독으로는 저희가 처음 갔던 나라다. 저희를 실제로 보지 못한 에비뉴 분들이 정말 많으실 텐데 전 세계에서 우리가 이렇게 사랑받고 있구나 에너지를 받고 즐겁게 앨범 작업을 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매 앨범마다 타이틀곡을 만들어내고 있는 이대휘는 창작의 고통과 고민에 대해 고백하기도 했다.

이대휘는 "평소 AB6IX다운 음악을 하자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다른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많이 듣는데 너무 초조한 마음이 들더라"라며 "이 세상에 너무 멋진 음악과 신선한 음악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그 가운데서 내가 뭘 할 수 있을까 그런 초조함이 마음에 있을 때, 오히려 더 음악이 안 나왔다. 그럴 때일수록 제 안에 더 들어가다보니 '슈가 코트'라는 곡을 만들었다. 이번 앨범을 통해 '브리드'로 드렸던 신선한 느낌을 다시 한 번 드리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늘 대단하고 새로운 걸 써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다. 그래서 음악이 진짜 안 나왔다. 오히려 흔할 수도 있지만 흔히 드는 생각에 대해서 쓰자고 생각했고, 강박이 느슨해지자 좋은 음악이 나왔다. 앞으로도 강박을 갖지 않고 자유롭게 음악을 하는 4명이 되겠다"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 앨범에는 몬스타엑스 형원이 프로듀서로 참여해 수록곡 '컴플리케이티드'를 만들었다.

전웅은 "몬스타엑스 선배님들을 좋아해서 늘 플레이리스트에 넣고 듣는 편이다. 제가 '버닝 업'이라는 노래를 좋아하는데 형원이 형이 작업을 한 노래더라. 그래서 회사에 '이번에 형이랑 같이 작업을 해보는 게 어떨까요?'라고 말씀을 드렸더니 부탁해보자고 해주셨다. 또 형이 바쁜 중에도 감사하게 받아주셔서 좋은 곡이 탄생된 것 같다. 직접 와주셔서 디렉팅도 봐주시고 처음부터 끝까지 세심하게 디렉팅을 해주셨다"라고 협업 뒷이야기를 전했다.

또 전웅은 "형원이 형을 녹음실에서 봤는데 저희 녹음실이 천장이 낮다. 무슨 벽이 서 있는 줄 알았다"라며 "(키가) 너무 크시고 얼굴이 너무 작고 잘생기셨더라. '진짜 연예인이다'라고 생각하면서 녹음을 했다. 저도 연예인이지만 진짜 연예인의 연예인을 보는 느낌"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자체제작 아이돌'로 눈에 띄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AB6IX는 앞으로도 신선하고 인상적인 음악으로 가요계에서 주목받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김동현은 "비교적 아이돌 신에서 소인원 그룹에 속한다. 다인원 그룹처럼 소인원인 저희가 무대를 가득 채울 수 있는 아티스트라는 걸 인정받고 싶고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박우진 "저는 이번 음악이 센세이셔널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특히 드라이브 할 때 들으면 좋을 것 같다"라고 소개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