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OK금융그룹, 남자배구 신인드래프트 1순위로 신호진 지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학리그 최고의 공격수로 평가받고 있는 신호진(인하대)이 OK 금융그룹 유니폼을 입는다.

신호진은 4일 열린 2022-2023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OK 금융그룹의 지명을 받았다.

신장 187cm 신호진은 장신은 아니지만, 점프력이 우수하고 리시브 능력까지 준수한 공격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대한항공배 전국대학배구대회 최우수선수상과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 대학배구 U-리그 최우수선수상을 휩쓸었다.

세터 이현승(한양대)이 2순위로 현대캐피탈의 부름을 받았고, 미들블로커 김준우(홍익대)가 3순위로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었다.

추첨 확률은 지난시즌 순위의 역순으로 현대캐피탈 35%, 삼성화재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KB손해보험 2%, 대한항공 1%였다.

우리카드의 2라운드 지명권은 트레이드 보상에 따라 삼성화재가 행사했다.

1라운드 지명 후보로 거론됐던 성균관대 미들블로커 배하준은 개인 사정으로 드래프트 당일 신청을 취소했다.

이다솜 기자(lds@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