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권상우 "'위기의 X' 덕에 은퇴 미룰 듯"[인터뷰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위기의 X'에 출연한 권상우, 임세미. / 사진제공=웨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권상우, 임세미가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의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위기의 X'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임세미를 만났다.

권상우는 떡상 인생인 줄 알았는데 하락장에 들어선 자칭 엘리트 도시남자 'a저씨'로 분한다. 명문대 출신으로 제멋에 살아온 그는 인생 레이스에서 뒤처지는 일 따윈 없을 줄 알았지만 세월의 격변을 거세게 맞고 벼락 거지 위기에 내몰린다. 임세미는 다정다감하지만, 욱하면 아무도 못 말리는 'a저씨' 영혼의 동반자 미진 역을 맡았다.

권상우는 지난달 진행된 제작발표회 때 안 웃기면 은퇴하겠다는 '화끈한 공약'을 걸었다. 시청자들의 호평에 권상우는 "은퇴는 좀 미뤄도 될 것 같다"며 기뻐했다. 이어 "OTT 작품은 처음 한 거라 공중파와는 피드백이 달랐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두 달 바짝 전회차 촬영했다. 감독님과 호흡도 좋고 배우들과 즐겁게 촬영해서 현장에서 즐거웠다. 힘들단 생각은 안 들었다. 현장에서 느꼈던 즐거움이 시청자들도 방송을 통해 그대로 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저한텐 활약 넘치는 작품이었다. 많은 분들이 겪었던 아픔을 좀 더 유쾌하게, 그렇지만 너무 가볍지만은 않게 보여드린 것 같다. 위로와 동질감을 준 드라마로 다가간 것 같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임세미는 "저도 OTT 작품은 처음이라 너무 궁금한데 어디서 어떻게 반응을 찾아봐야할지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에서 반응을 보고 많은 사람들에게 연락 받았다"며 "1, 2, 3회가 나오고 그 다음주에 4, 5, 6회가 나왔다. 주변 분들이 '세미야 드라마 시작한다'는 인증을 보내더니 '이거 내 얘기다'며 공감하더라. 힐링되는구나 체감해서 기분 좋았다"고 전했다.

'위기의 X'는 희망퇴직, 주식떡락, 집값폭등까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위기의 'a저씨'가 인생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은) 하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드라마. 지난 9월 2일 첫 공개됐으며, 공개 3주차에도 웨이브 전체 신규 유료가입자 견인 2위 자리를 수성했다.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부문에서는 3주 연속 시청 순위 1위를 기록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