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크라이나, 남부에서도 쾌속 진격···‘영토 구획’ 어려워진 러시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우크라이나군이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모처에서 러시아군을 향해 BM-21 그라드 다연장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군이 최근 루한스크주로 향하는 관문 도시 리만을 탈환한 데 이어 이번에는 남부 헤르손주에서 빠르게 진격하고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병합을 선언하자마자 전선이 뚫리며 국경조차 정확히 구획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고리 코나셴코프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군이 우세한 탱크 부대를 앞세워 졸로타 발카 방면의 방어선을 깊이 파고들었다”며 러시아군이 다른 방어선으로 이동했음을 밝혔다. 우크라이나 매체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이날 졸로타 발카, 미하일리우카 등 기존 러시아 점령지를 수복한 우크라이나군의 사진이 다수 올라왔다.

가디언은 러시아 소식통들을 인용해 우크라이나군 전차부대가 드니프로강 서안을 따라 진군하며 여러 마을을 탈환했다고 전했다. 러시아가 임명한 헤르손주 행정부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는 우크라이나군이 드니프로강 서안 요충지 두차니로 진격하려다 저지됐다고 주장했다. 두차니는 기존 전선에서 약 30㎞ 남쪽에 있는 드니프로강 서안의 마을로, 우크라이나군이 이곳을 확보하면 드니프로강 서쪽에 주둔한 러시아군의 보급로를 차단할 수 있다. 이 곳에 주둔한 러시아군은 최대 2만5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서방 매체들은 이번 진격이 우크라이나 개전 이후 가장 빠른 진격 중 하나이며, 남부 전선에서 우크라이나군이 거둔 가장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남부 전선은 우크라이나군이 대승을 거둔 동북부 전선과 달리 전선이 정체된 상태였다.

우크라이나군은 최근 자국 내 러시아 점령지들을 빠르게 수복하고 있다. 동북부 전선에서는 앞서 루한스크주 북부 핵심 도시인 리시찬스크와 세베로도네츠크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한 요충지 리만을 탈환했으며, 최근엔 크렘리나에서 20㎞ 거리인 토르스케 마을까지 점령했다.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 올레 즈다노우는 “(크렘리나는) 루한스크 전역을 통제하기 위한 핵심 지역이다. 이 도시 뒤로는 러시아 방어선이 더는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최근 이어진 패배의 책임을 물어 서방군 사령관을 이날 해임하기도 했다.

점령지 병합 선언 이후 우크라이나의 빠른 수복이 이어지자 러시아는 4개 점령지 중 한 곳도 완전히 장악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병합 대상이 되는 영토를 정확히 구획하는 것도 힘든 상황이 됐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자포리자와 헤르손의 국경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해당 지역 주민들과 (국경 문제를)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향후 추가적인 후퇴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한 답변으로 해석된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현 상황에 대해 “우크라이나의 영토가 수복되면 종이 쪼가리들로 이뤄진 러시아의 코미디(병합 조약)를 아무도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백래시의 소음에서 ‘반 걸음’ 여성들의 이야기 공간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