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강야구' 프로 자존심 지킨 유희관 완봉승+이승엽 첫 안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 리뷰] JTBC <최강야구> 독립구단 챌린저스전 승리... U-18 대표팀에겐 석패

오마이뉴스

▲ 지난 3일 방영된 JTBC '최강야구'의 한 장면. ⓒ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가 유희관의 9이닝 무실점 역투를 발판으로 독립구단 파주 챌린저스에 3대 0 완봉승을 거두면서 프로 선배로서의 자존심을 지켰다. 지난 3일 방영된 JTBC <최강야구>에선 몬스터즈와 챌린저스의 첫 번째 대결, 그리고 지난주에 이어진 U-18 청소년대표팀과의 평가전 후반부 내용이 소개되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소개된 챌린저스와의 경기는 그동안 맞붙었던 고교, 대학팀이 아니라 독립 구단과의 시합이라는 점에서 흥미를 끌었다. 일반 시청자들에겐 다소 생소한 '독립구단'은 기존 제도권 스포츠 기구(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한국야구위원회 KBO 등)에 속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운영되는 팀으로서 프로 지명을 받지 못한 고졸, 대졸 선수 또는 프로 무대에서 방출된 후 재기를 노리는 선수들로 구성되어 있다.

몬스터즈에게 도전장을 내민 파주 챌린저스는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의 6개 팀 중 하나로 김사율 감독(전 롯데-KT), 김경언 코치(전 KIA-한화) 등이 지도하고 있다. 비선수 출신으론 최초로 KBO 신인 드래프트 지명을 받은 한선태(현 LG), 올시즌 한화의 필승조 투수로 활약중인 윤산흠 등이 챌린저스 소속으로 활약하면서 프로 무대로 들어오게 되었고 지난 5월에는 최강 몬스터즈 소속으로도 활약한 내야수 한경빈이 지난 5월 한화 육성선수로 입단하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유희관 9이닝 무실점 역투... 이승엽 감독 첫 안타 기쁨
오마이뉴스

▲ 지난 3일 방영된 JTBC '최강야구'의 한 장면. ⓒ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챌린저스와의 경기에선 선발 투수 유희관의 활약이 단연 돋보였다. 특유의 시속 120km대의 느린 직구와 100km에도 미치지 못하는 초저속 커브를 앞세워 투구수 단 93개만 기록한 그는 볼넷 하나 없이 단 4개의 안타만 내주며 완벽히 틀어막았다. 그동안 팀의 에이스 노릇을 톡톡히 담당해준 유희관이었지만 이번 선발 등판은 <최강야구> 출범 이래 가장 눈부신 피칭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그 결과 몬스터즈 투수로는 첫 완투를 넘어 완봉승까지 따내는 기염을 토했다. 김연준(전 KIA), 김명서(전 한화), 이도현(전 NC) 등 프로 무대에서 뛰어본 선수들이 다수 포진한 챌린저스는 패기를 앞세웠지만 그동안 만나보지 못했던 칼날 같은 제구력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9회말 2아웃 상황에서 김경언 코치가 대타로 나서 총알 같은 타구를 만들어 냈지만 야속하게도 1루수 라인 드라이브로 잡히고 말았다. 반면 몬스터즈는 5회말 단 한 번의 기회에서 이택근과 정근우의 연속 적시타에 힘입어 3득점, 이 점수를 끝까지 지키면서 11승(3패)째를 따내게 되었다.

특히 이번 경기에선 이승엽 감독이 <최강야구> 출전 이래 첫 안타까지 기록하는 수확도 거뒀다. 이전까지 두 차례 타석에 들어섰지만 아쉽게 범타에 머물렀던 이 감독은 5회 안타를 치면서 팀의 득점 기회를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담당해줬다.

패기의 청소년대표, 프로 대선배 꺾었다
오마이뉴스

▲ 지난 3일 방영된 JTBC '최강야구'의 한 장면. ⓒ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지난주에 이어 이날 <최강야구> 전반부는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과 몬스터즈의 평가전이 소개되었다. 2대 4로 끌려가며 고전을 겪던 몬스터즈는 경기 후반 오주원, 이대은 등의 불펜 투수들을 연이어 투입하며 뜨겁게 달아오른 청소년대표팀의 타선을 막기 위해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고교생 대표 타자들의 방망이는 여전히 매서웠다.

8회초 김범석 행운의 2루타, 김동헌의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가 연이어 터지면서 점수는 2대 6, 4점차 까지 벌어졌다. 2개의 안타 모두 외야수들의 타구 판단이 빨랐더라면 잡을 수도 있었던 공이었기에 아쉬움은 클 수밖에 없었다. 몬스터즈는 이어진 8회말 이택근의 희생플라이로 3대 6, 1점을 추가하긴 했지만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마지막 9회말 이날 경기의 가장 큰 볼거리가 마련되었다. 고교 최고의 좌완 투수 윤영철과 '라이언킹' 이승엽이 맞붙게 된 것이었다. 2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타석에는 정성훈이 들어섰지만 대표팀 최재호 감독은 고의사구로 출루시키고 대기타석에 있던 이승엽과의 정면 승부를 택했기 때문이다. 이에 관중들은 일제히 이승엽을 연호하며 반갑게 맞아줬지만 아쉽게도 이승엽의 타구는 1루수 파울 플라이 아웃이 되고 말았다.

아직 녹슬지 않은 스타 선수들의 자존심
오마이뉴스

▲ 지난 3일 방영된 JTBC '최강야구'의 한 장면. ⓒ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소년대표팀과 독립구단이라는 전혀 다른 성격을 지닌 두 팀을 만나면서 몬스터즈는 1승 1패를 기록했다. 비록 패하긴 했지만 18세 이하 젊은 유망주들의 빼어난 기량을 엿볼 수 있었기에 야구계의 앞날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해줬다. 프로무대 진입을 위해 마지막 도전에 나선 '야구계의 하이에나' 챌린저스와의 경기를 통해선 프로 대선배들의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KBO 소속 10개팀 외에도 한국에는 이런 팀도 존재하고 있음을 시청자들에게 알려주면서 작게나마 야구팬들의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계기도 마련해줬다. 다음 경기의 상대로 또 다른 독립구단 성남 맥파이스가 선택되었기에 더욱 집중해서 경기를 관찰하게 만든다.

전성기 시절 만큼은 아닐지언정 아직도 9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체력, 상대 투수의 빠른 공을 안타로 연결시키는 방망이 실력 등은 <최강야구>가 예능을 넘어선 또 하나의 스포츠 경기로 사람들에게 인식되는 나름의 이유가 되어준다. 또한 아쉽게 몬스터즈가 패하더라도 야구팬 입장에선 상대 젊은 선수들의 발전 가능성을 목격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로도 이어진다.

그리고 경기장 안에서 만큼은 만큼은 아직도 20대~30대 초반 시절 같은 마음가짐을 갖고 상황 하나 하나에 집중해준 유희관, 그리고 이승엽 감독의 이날 활약은 월요일 늦은 시간에도 밤 잠 미뤄가며 TV 화면을 지켜보는 시청자들에겐 즐거움으로 승화되었다.

김상화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필자의 블로그 https://in.naver.com/jazzkid 에도 수록되는 글 입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