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企·스타트업' 만난 尹 "제가 여러분의 세일즈맨···순방마다 모시고 나갈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통령실서 오찬 간담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경제가 아무리 어려워도 기업이 커나가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며 특히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성장 지원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참여 중소벤처기업 오찬 간담회에서 “기업이 크는 것이 나라가 크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순방 중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에 참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의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 공약 회의’에 가게 되면서 갑작스럽게 불참했다. 이날 간담회는 당시 불참에 대한 양해를 구하는 성격도 있다.

윤 대통령은 기업인들에게 “제가 여러분의 세일즈맨이 되겠다”며 “앞으로 해외 순방 때마다 기업인들을 자주 모시고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업이 크는 것이 나라가 크는 것”이라며 “경제가 아무리 어려워도 기업이 커나가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격려했다. 이어 “정부와 기업이 자주 만나면 기업만 좋은 게 아니라 정부도 경쟁력을 갖게 된다”며 “우리 정부의 경쟁 상대는 선진국 정부이고 여러 국가에서 사업을 하는 기업들을 만나 글로벌 스탠더드를 익혀야 우리 정부도 유능해질 수 있다”고 했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기업인들이 해외에서 우리 기업을 위한 행사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며 “윤 대통령이 이에 화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한편 이날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는 1기 신도시 재건축 선도지구 지정과 관련해 “국민에게 자세히 설명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책을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달 27일 “임기 5년 내 1기 신도시의 특성을 따져 재정비 시범지구 내지 선도지구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 임기 내 ‘첫삽(착공)’은 뜰 수 없겠지만 ‘연필(선도지구 지정)’은 들겠다는 의미”라며 “그 연필을 과연 잡을 수 있을지는 지자체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에 1기 신도시 주민들을 중심으로 사업 백지화 우려가 나오자 윤 대통령이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지시와 관련해 “선도지구 지정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국민에게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고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