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몸값 높아" "말 많아" 차태현→조세호 티키타카 책 여행 '동서남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ENA 예능 프로그램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하 동서남북)의 제작발표회 영상이 4일 오후 2시 공개됐다.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은 단순히 '책 가게'가 아닌 '힙플레이스'로 거듭나고 있는,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의 여정을 함께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북 투어리스트'로 차태현, 조세호, 이석훈, 박상영 작가가 함께 떠난다.

단순히 책을 사는 공간으로서의 서점이 아니라, 나름의 특색으로 승부수를 던진 동네 책방 주인들의 책과 삶 이야기들을 발굴한다. 그리고 책방을 찾는 사람들의 사연까지 선보이며 인간미 가득 여행을 만들어낸다. 이뿐 아니라 동네 책방 여정에 먹방과 음악을 더해, 오감만족 감성 기행의 묘미를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북 투어리스트'로 차태현, 조세호, 이석훈, 박상영 작가가 함께 떠난다. 차태현은 '동서남북'의 맏형이자 해결사로 남다른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예능감을 검증받은 대세 조세호, 그리고 감성 넘치는 음색의 이석훈, 인기 소설가 박상영은 심도 깊은 책 수다로 '투머치토커'의 면모를 자랑한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태현은 "나는 감독님이 알던 사람이다, 문자가 계속 오길래 피할 수만은 없어서 만났는데 책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새롭더라"라며 "공교롭게도 제가 한 4~5년 전부터 책을 보기 시작해서 약간 관심이 있었다. 운명처럼 받아들였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조세호는 "감독님이 '차태현씨와 친하죠?'라면서 같이 출연하는 것 어떠냐고 하더라"며 "차태현 형과 함께 한다고 하니 일단 좋았는데 책에 대해서는 자신이 없었다, 그런데 책과 친해져보는 시간이라는 말에 이번 인생에서 책과 친해질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아닐까 싶어 출연했다"라고 답했다.

이석훈은 섭외 이유에 대해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다, 많이 속고 있는데 속아주시면 감사하다"라고 했다. 이어 "나는 우리나라 평균 독서량을 책임지고 있다, 그보다 (독서량이) 낮은 편이다"라며 "1년에 몇 권 안 읽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다가갈 수 있는 다리역할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흔쾌히 임했다"라고 덧붙였다.

소설가 박상영은 "동네 책방을 돌아다닌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무릎을 탁 쳤다. 내가 사랑하는 책방을 소개해주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이 생긴다고 하니 전국 책방들에서 연락을 많이 받았다"라고 했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들은 박상영이 프로그램에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많이 해준다고 칭찬하면서도 "잘난 척이 너무 심하다, 자기 책을 너무 많이 이야기해서 약간 밉상이기는 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상영은 "이분들은 이미 스타이고 나는 스스로 나를 알려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멤버들은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차태현은 조세호와의 호흡에 대해 "방송에서도 너무 잘하고 항상 제가 프로그램을 할 때 제일 먼저 믿음을 가지고 찾을 수 있는 친구다"라며 "세호씨의 장점이면서 단점일 수도 있는데 옆에 어떤 사람이 있냐에 따라며 달라진다, 재미나게 나올 수 있게 해줘야 잘 나온다"라고 했다.

이어 "지금 본인 몸값 대비 몸값이 높게 책정이 되어 있는 것 같다"라고 한 뒤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동서남북에서) 충분히 몸값 이상을 하고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1박2일'에서 형과 막걸리 여행을 간 적이 있다. 형과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을까 걱정도 했는데 내가 이렇게 잘하는 사람이었나'라는 생각을 하게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의 행동 작은 것 하나 하나에 다 리액션해주셔서 너무 신이 나더라, 그 이후로 형과 무엇을 하든 너무 좋더라. 형과 하면 자신감이 생기고 시너지 효과가 난다. 내게는 너무 의지가 되는 형이다"라고 덧붙였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세호는 박상영 작가에 대해 "학기가 시작되고 처음 교실에 들어가면 '쟤랑 되게 친해지겠다'라는 느낌이 들지 않나"라며 "박상영 작가가 그랬다, 너무 좋은 친구를 만난 프로그램이다"라고 했다.

박상영 역시 조세호와 좋은 케미를 만들고 있다고. 그는 현장에서 조세호와 가장 많은 토크를 한다고 했다. 두 사람의 끝없는 토크에 "말이 너무 많다"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조세호는 "나는 혼자 사니까 대화할 사람이 없지 않나, 밖에 나오면 봇물 터지듯이 이야기를 한다"라고 했다. 이에 박상영도 공감하며 "외로움이 병을 유발한다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석훈은 '동서남북' 멤버들의 호흡과 토크가 좋아 대기시간까지 즐겁면서 "이 프로그램은 요즘 트렌드라고 할 수 있으면서도 아닌 모습이 있다, 자극과 빠름을 찾는 요즘 프로그램과 다른 점은 분명히 있다. 오랜만에 차분함과 편안함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했다.

박상영은 "내가 어릴 때부터 스타들의 속마음이 담긴 프로그램이다, 차태현의 속마음, 조세호의 생각을 알게 되며 이들이 스타가 아닌 인간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그런 프로그램이 바로 '동서남북'이다"라고 했다.

차태현은 "과연 이 프로그램이 내년에 시즌2가 나올지 여러분에게 달려있다, 많이 사랑해주셔서 시즌2 하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4일 밤 9시40분 방송.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