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시경 "결혼 못하는 이유? 이상형 너무 많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결혼에 진심' 성시경. 2022.10.04.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가수 성시경이 '결혼에 진심'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오는 13일 첫 방송하는 JTBC 예능물 '결혼에 진심'은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그린다. 남녀가 '러브타운'에 합숙해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100일간의 현실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먼저, 성시경은 "결혼을 전제로 하는 연애 프로그램이 그동안 우리나라에 없었던 콘셉트이기 때문에 흥미로웠다"며 "보시는 분들이 몰입할 수 있도록 관계를 정리하고, 재미 유발 포인트를 잡아줄 것"이라고 MC로서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미혼인 성시경의 결혼 계획에도 호기심이 생기는 가운데, 그는 "(나는) 아직 결혼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다"며 "이상형은 너무 많다. 그래서 결혼을 못하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간 다수의 연애 프로그램에서 MC를 맡아온 만큼, 성시경이 생각하는 '결혼에 진심'만의 차별점에 대해 물었다. 그는 "'결혼에 진심'의 핵심 키워드는 '미래'다"라며 "지금의 감정뿐 아니라 먼 미래까지 생각한다는 게 특별하다. 타 연애 프로그램에서 아이는 몇 명 생각하는지, 부모님은 뭐하시는지 묻지 않는다. '일단 사귀기로 했다'가 아니라 '영원히 함께 하기로 했다'가 가장 큰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성시경은 '결혼에 진심'을 통해 결혼하는 부부들을 위해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그러면서 "결혼이 성사돼야 축가를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