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개발 특혜 의혹' 정영학 회계사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과 위례신도시 개발 특혜를 조사하고 있는 검찰이 정영학 회계사를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오전 배임과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정영학 회계사를 불러 조사중입니다.

정 회계사는 대장동과 위례신도시 개발에서 성남시 내부자료를 미리 받아 개발 사업에 참여해 부당 이득을 얻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지난달 말에도 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으로 정 회계사를 기소한 뒤 이틀 연속 불러 조사한 바 있습니다.

[이상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