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은빈·로운 ‘연모’, 국제에미상 텔레노벨라 부문 후보 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콘텐츠 프로덕션 컴퍼니 아크미디어가 제작한 드라마 ‘연모’가 제50회 국제에미상 텔레노벨라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지난 해 12월 종영한 ‘연모’(극본 한희정, 연출 송현욱, 이현석, 제작 아크미디어, 몬스터유니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드라마다. 사극 역사상 전무후무한 ‘남장 여자 왕’이라는 소재와 운명적 로맨스를 유려하게 풀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선 최고 시청률 12.1%를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고, OTT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에 공개되면서 12개국 1위, 전세계 4위까지 오르는 등 (출처 FlixPatrol) 한국 사극의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또한, 지난 달 22일 열린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국제 경쟁 부문 작가상(한희정 작가)을 수상했다.

그리고 미국 외 나라의 텔레비전 작품을 대상으로 하는 제50회 국제 에미상 (International Emmy Awards)에서 텔레노벨라(Telenovela)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스페인, 브라질, 중국 작품이 한국의 ‘연모’와 경쟁을 벌이며, 본상은 오는 11월22일(현지 시각) 뉴욕에서 개최되는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대한민국 드라마로는 최초로 국제 에미상을 수상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아크미디어 김한상, 안창현 대표는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연모’가 국제에미상 후보에까지 올라 매우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 사극의 매력이 세계적으로 통했다는 사실 역시 뿌듯하다. 오는 11월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크미디어는 국내는 물론 전세계 팬들이 주목한 장르를 넘나드는 다양한 다수의 작품을 선보인 역량을 가진 제작사다. 현재 디즈니+의 오리지널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가 매주 2회씩 공개되고 있고, 오는 11월 배우 최민식, 손석구, 이동휘, 허성태 등 압도적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디즈니+의 오리지널 ‘카지노’ 공개를 앞두고 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아크미디어 제공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