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창립 100주년 맞은 메리츠화재 “계열 분리 후 시가총액 20배, 자산 10배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리츠화재가 지난 1일 국내 보험업계 최초로 창립 100주년을 맞았다고 4일 밝혔다.

조선비즈

/메리츠화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리츠화재는 1922년에 민족자본을 기반으로 조선화재해상보험주식회사란 사명으로 설립됐으며, 이후 1950년 동양화재해상보험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했다.

1956년 보험업계 최초이자 국내 60번째로 대한증권거래소에 상장했으며, 1967년에는 한진그룹에 편입됐다. 2005년 한진그룹에서 계열 분리 후 메리츠화재해상보험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했다.

메리츠화재는 2005년 한진그룹에서 계열 분리될 당시 자산 약 2조7000억원, 시가총액 1700억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자산 약 28조, 시가총액 약 3조5400억원(9월 26일 기준)으로 ‘시가총액 20배, 자산 10배’ 등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2015년 김용범 부회장 취임 후 보수적인 보험업계에서 다양한 혁신을 시도한 결과, 매년 최대 실적을 경신하고 있고 올 상반기에도 당기순이익 4640억원을 기록하는 등 퀀텀점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