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하나시티즌, 정규 리그 마지막 홈경기에서 2위 탈환 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이 전남드래곤즈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하나시티즌은 5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전남드래곤즈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29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른다. 현재 대전은 37경기 18승 11무 8패로 리그 3위(승점65)에 올라있다.

대전은 지난 라운드, 1위 광주FC를 상대로 저력을 보여줬다. 전반 초반 선제골을 허용했음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대전은 계속해서 적극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그 결과 후반 18분과 후반 20분, 불과 2분 사이에 마사와 윌리안이 연달아 득점을 터뜨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최종 승부는 무승부로 끝났지만 선수들의 승리를 향한 투지를 엿볼 수 있었다.

이제 대전은 정규 리그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다. 이번 전남전을 치르고 나면 김포, 안산과의 경기는 모두 원정으로 진행된다. 안방에서 승리해 원정 2연전을 기분 좋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 대전은 23경기 연속 홈 무패 행진을 달릴 정도로 홈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준 팀이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자 한다.

또한 이번 경기 승리할 경우 안양을 승점 2점 차로 제치고 2위로 올라설 수 있다. 향후 승강 플레이오프를 위해서 전남을 잡고 2위를 확보한 뒤 남은 두 경기에서 이를 지켜내는 게 중요하다.

대전은 최근 전남을 상대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 3차례 맞붙어 2승 1무로 패배가 없다. 지난 10경기 맞대결을 놓고 봐도 5승 5무로 압도적인 강세를 보여주고 있다. 정규 리그 마지막 홈경기이자 2위 탈환이라는 강력한 동기부여를 앞세워 다시 한번 전남전 승리를 노린다.

이를 위한 키플레이어는 마사다. 마사는 올 시즌 초반 대전의 공격을 이끈 선수다. 지난 7라운드 경남FC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7골을 넣었다. 이후에는 득점 행진이 잠시 멈췄지만 시즌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다시 마사의 발끝이 불을 뿜고 있다. 지난 25일 경남을 상대로 멀티골을 터뜨렸던 마사는 광주와의 경기에서도 귀중한 동점골을 넣었다. 최근 2경기 3골을 기록하며 '가을 마사'가 돌아왔음을 알렸다.

이민성 감독은 전남과의 경기를 앞두고 "매 경기 결승이라 생각하고 임한다. 선수들 역시 그 부분을 잘 인지하고 있다. 계속해서 이겨야 한다는 생각뿐이다. 전남전을 시작으로 김포, 안산과의 경기 모두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드러냈다.

한편, 대전은 지난 42라운드 홈경기에 5,230명의 관람객이 찾으며 올 시즌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에도 다채로운 이벤트를 통해 관람객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경기일 대전월드컵경기장 남문광장에서는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 거리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플리마켓, 푸드트럭에서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으며 관람객들의 편안한 이용을 위해 조명과 테이블, 벤치도 설치된다.

대전하나시티즌 홈경기 티켓은 대전하나시티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홈경기일(10월 5일) 경기 시작 두 시간 전(17:00~)부터 대전월드컵경기장 내 매표소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