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즌2, 시청자들에 달려있어"..ENA 新예능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 출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 편견을 깬 빅웃음으로 중무장한 채 출격한다.

4일 ENA채널의 새 예능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차태현 씨, 조세호 씨, 이석훈 씨, 소설가 박상영 씨가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다.

ENA채널의 새 예능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은 차태현 씨, 조세호 씨, 이석훈 씨, 박상영 씨가 책 가게가 아닌 힙플레이스로 거듭나고 있는, 전국 방방곡곡 동네책방으로의 여정을 함께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재치만점 입담의 소유자 차태현 씨는 동서남북의 맏형이자 해결사로 남다른 리더십을 발휘할 예정이다. 여기에 예능감을 검증받은 대세 조세호 씨, 책과의 로맨스를 그려낼 '유죄인간' 이석훈 씨가 함께 한다. 또한 감칠맛 나는 문체로 사랑 받는 소설가 박상영 씨가 심도 깊은 책 수다로 재미와 지식을 동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차태현 씨는 "개인적으로 제목을 굉장히 잘 지었다고 생각이 든다. (머리에) 싹 들어오지 않나. 더이상 설명할 게 없다. 저희는 수상한 책방을 찾아다니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남쪽으로 몇번 갔다. 수상한 책방을 다니면서 사장님들과 얘기하고 우리끼리 여러가지 일들을 한다. 교양인 줄 알았는데 나름 재미가 있네 싶으실 거다. 책방 얘기지만 지루하지 않다"라고 자신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 감독님께서 원래 알던 사람이다"라고 출연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 문자가 오길래 계속 피할 수만은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건 문자로 거절하기엔 뭔가... 일단 만나보고 들어봐야겠다 싶었다"라며 "주제가 책이라고 해서 신선했다. 게임 프로그램 같은 거였으면 안 했을텐데 ,공교롭게도 4~5년 전부터 책을 읽어 관심이 있었다. 희한하다 싶었다. 운명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차태현 씨는 "어떤 계기인지는 정확히 기억하지 않는데 촬영 현장에서 늘 밤을 샜다. 시간제가 생기면서 여유가 좀 생겼다. 책을 읽게 돼 나쁘지 않아서 기다리는 시간이나 분장하는 시간에 읽게 되니 자연스러워졌다. 어느 순간부터 좀 똑바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책을 많이 읽게 됐다"고 덧붙였다.

조세호 씨는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에서 방구석 시인을 맡고 있는 조세호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감독님께서 전화하시더니 차태현 씨랑 친하시냐고 묻더라. 친하다고 하니 같이 하시는 게 어떤가 하셨다"라며 "책 좀 보세요? 라고 하셨을 땐 자신있게 대답하지 못했다. 항상 1년 목표 중에 하나는 책 읽기였는데 항상 실패를 했다. 그래서 솔직히 말씀드렸다. 책을 잘 읽진 않는다니까 더더욱 좋다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책과 더 친해지는 게 어떠냐 하셨다"라며 "숨겨져 있는, 재밌는 책방들을 찾아 다닌다고 하기에 이번 기회가 마지막 책방과 친해질 수 있는 도전이지 않을까 싶어 함께하게 됐다"고 솔직히 말했다.

이석훈 씨는 "저 같은 경우는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다"라며 자신의 프로그램 출연에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어 "많이들 속고 계신다. 계속 속아주시면 되겠다"라며 "차태현 씨, 조세호 씨, 박상영 씨 모두 좋아하는 팬이었어서 같이 책에 관한 프로그램을 한다는 게 좋은 취지로 다가왔다"라고 프로그램 출연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 평균의 독서량을 자랑한다. 이번 기회에 책에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어 출연에 응했다"라고 덧붙였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예계 절친인 차태현 씨와 조세호 씨의 우정도 언급됐다. 차태현 씨는 "세호 씨와는 '거기가 어딘데'라는 프로그램에서 같이 고생도 하고 너무 잘 찍었다"라며 "항상 제가 프로그램 할 때 제일 먼저 믿음을 갖고 찾을 수 있는 친구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세호 씨의 장점이자 단점일 수 있는데 옆에 어떤 사람이 붙느냐에 따라 이 친구는 하늘과 땅 차이가 난다. 이 친구를 재밌게 할 수 있어야 프로그램이 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세호 씨가) 본인 대비 높은 몸값이 책정이 되어있지만 여기서는 충분히 (재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 씨는 "제가 차태현 씨와 가까워진 계기는 '1박 2일'이었다. 형과 단둘이 막걸리 여행을 가게 됐는데 걱정이 됐다. 근데 그때 내가 이렇게 잘하는 사람이었나 생각이 되게끔 해주셨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제 작은 거 하나하나에 리액션해주시는 모습에 너무 신이 났다. 그때 이후로 형과 뭘 하든간에 너무 재밌었다. 형이랑 같이 있을 때에는 세상 누구보다 자신감이 생길 정도로 너무나 의지가 되는 형이다"라고 친밀감을 드러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석훈 씨는 모든 출연자들에 대해 "고된 시간 촬영하는 것에 비해 쉬는 시간이 많다. 대기 시간이 많고 촬영은 막상 별로 안하는데 지칠만도 한데 너무 재밌다"람 "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촬영한다는 생각이 안들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조세호 씨도 "저희는 계속 수다를 떨고 녹화에 들어가니 저희끼리 여행 가는 듯한 느낌이 드는 프로그램 같다"라고 덧붙였다.

'수상한 책방 동서남북'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이석훈 씨는 "저희 프로그램은 뭔가 요즘 트렌드라고 할 수 있으면서도 아닌 모습도 있다. 자극과 빠름을 찾는 요즘 프로그램과는 다르다. 오랜만에 차분함도 느끼시고, 편안함도 느끼시며 따뜻하게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차태현 씨는 "과연 이 프로그램이 내년에 시즌2가 나올 것이냐가 관전 포인트다. 여러분에게 달려있다"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한편, '동서남Book'은 10월 중 ENA와 tvN STORY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YTN star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