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에 스반테 페보...아버지 이어 2대째 수상 영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오래전에 멸종한 인간 조상의 게놈, 유전체를 분석해 인류의 진화과정을 밝혀낸 스웨덴 출신 진화유전학자 스반테 페보 교수에게 돌아갔습니다.

페보의 아버지 또한 40년 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해 2대째 노벨상을 받는 '가문의 영광'을 누리게 됐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 자]
67살의 스웨덴 출신인 페보 교수는 자신의 노벨상 수상 소식을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