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이스피싱 예방하려면 7가지 서비스 기억하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감원, 카카오 등과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 안내

아시아투데이

/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장수영 기자 = 금융감독원은 4일 카카오, 금융결제원 등이 제공하는 보이스피싱 예방 서비스 7가지를 안내했다. 평소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을 때 주의사항, 이미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우 이에 긴급히 대처하는 방안 등이다.

카카오는 금융회사나 공공기관이 카카오톡으로 메시지를 보낸 경우 메시지의 진위를 확인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회사와 공공기관이 전송한 정식 메시지가 맞는지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메시지와 기관명 옆에 인증마크(인증 배지)를 표시하고 있다. 인증마크를 부여한 대상은 금융회사 14149곳과 공공기관 1689곳이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해외번호 이용자로부터 메시지를 받았다면 발송자의 프로필 이미지를 주황색 지구본으로 표시하는 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해당 사용자의 국가명과 해외번호 사용자라는 경고 표시 팝업도 제시된다.

국내번호 가입자라도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화를 시도할 경우 프로필 이미지를 주황색으로 표시한다. 이때 금전 요구에 대한 경고 문구 팝업도 함께 나타난다.

개인정보 탈취를 막기 위해선 미이용 사이트 확인 및 회원탈퇴, 개인정보 삭제 등 개인정보 관리가 필요하다. 인터넷진흥원(KISA)이 제공하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휴대전화 등을 통해 본인인증 했던 웹사이트 현황을 확인하고, 불필요한 웹사이트의 회원 탈퇴, 가입 시 제공한 정보 열람·삭제 등을 요청할 수 있다.

인터넷진흥원은 이용자의 네이버, 다음 등 인터넷 계정정보 유출 여부 확인할 수 있는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최근 유행 중인 메신저 피싱은 개인정보 탈취 후 비대면으로 알뜰폰을 개통하고 비대면 금융거래로 돈을 빼내는 수법을 쓴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자신의 이름으로 신규 휴대전화 개통 시 이를 문자메시지로 통보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본인 이름으로 가입된 휴대전화 가입현황을 조회하거나 신규가입을 제한하는 서비스도 제안한다.

금융결제원에서는 본인 이름으로 개설된 금융회사 계좌정보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도록 어카운트인포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에서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금융회사명은 물론 개설지점, 계좌번호, 개설 일자, 최종입출금일, 잔액 등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신분증 분실, 피싱 등에 의한 개인정보 유출로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추가 피해를 막으려면 신속히 본인 명의의 금융거래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가 노출 사실을 등록하면 해당 정보를 금융회사에 실시간 전파하는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 사이트를 운영 중이다. 개인정보노출자로 등록되면 해당 명의의 대출, 계좌개설 등 금융거래가 이뤄질 때마다 금융회사는 강화된 본인확인을 하게 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