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리먼 공포…'CS 쇼크'에 연준 속도조절론 힘 받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크레디트스위스, 유동성 위기 공포감

신용위기 오나…주가 폭락 CDS 폭등

금융위기 초래 제2의 리먼 사태 오나

통화 긴축 불안 속 금융시장 갑론을박

월가서는 또 "연준 속도조절" 목소리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글로벌 금융위기를 촉발한 리먼 브러더스 사태가 또 일어날까. 굴지의 스위스계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의 유동성 위기 우려가 급부상하면서 시장이 긴장하고 있다. 초강경 통화 긴축 속에서 곳곳에서 시장이 흔들리는 방증이라는 평가다. 이 때문에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속도조절에 대한 기대감이 동시에 나온다.

이데일리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위기 초래한 제2의 리먼 사태 오나

3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 등에 따르면 스위스 증시에 상장된 CS 주식은 이날 장 초반 11.56%까지 폭락했다. CS 주가는 장 막판 낙폭을 줄이면서 0.93% 하락한채 약보합 마감했지만, 장중 내내 금융시장의 중심에 섰다.

CS의 5년 만기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이날 한때 100bp(1bp=0.01%포인트) 이상 뛰며 355bp까지 치솟았다. CDS 프리미엄은 부도 혹은 파산 등에 따른 손실을 다른 투자자가 대신 보상해주는 파생상품의 수수료를 말한다. CDS를 발행한 기관이나 국가의 부도 가능성 혹은 신용 위험이 높아지면 CDS 프리미엄이 함께 오른다. 국제금융시장이 그만큼 CS의 유동성 위기 가능성을 심각하게 봤다는 뜻이다.

CS 쇼크는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달 30일 “CS 경영진이 재정건전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투자자들과 대화하고 있다”고 보도한 이후 불거졌다. 울리히 쾨르너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주말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는 더 큰 불안으로 이어졌다. 그는 “은행의 유동성 상황은 튼튼하다”며 “(직원들이) 주가 흐름에 동요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그는 다만 “지금은 심각하게 중요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CS를 둘러싼 재정건전성 논란은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 지난해 월가를 강타한 ‘아케고스 사태’ 때 가장 큰 손실을 본 기관이 CS였다. CS가 지난해 4월 공식 발표한 아케고스 관련 손실은 44억스위스프랑(당시 5조2700억원)에 달했다. 166년에 이르는 CS 역사상 가장 큰 손실이다. 지난해 3월 말 이후 CS 주가는 지금까지 70% 가까이 떨어졌다. 이런 와중에 올해 연준의 예상치 못한 초강경 긴축으로 금리가 뛰면서 인수합병(M&A)과 기업 자금 조달 수요가 줄면서 실적까지 악화했다. CS는 오는 27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구조조정 방안을 함께 공개할 예정인데, 수천명대 감원과 10억스위스프랑 이상의 비용 절감 등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CS가 시장 불안감을 완화하고자 더 빠르게 구조조정안을 내놓을 가능성도 작지 않다.

월가서 또 “연준 속도조절” 목소리

시장에서는 CS 쇼크를 두고 제2의 리먼 브러더스 사태 아니냐는 논쟁이 불붙는 기류다. CDS 프리미엄이 폭등하고 주가가 빠지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CS를 둘러싼 신용은 무너질 수 있는 탓이다. 이는 곧 자본 조달 비용은 급증하고 수익은 급감할 수 있다는 의미다. 연준의 초강경 긴축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공포감은 더 커질 수 있다. CS 경영진이 지난 주말 급히 메모를 내며 시장을 안심시키려 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투자자문사 스리쿠마 스트래티지의 코말 스리쿠마 대표는 “리먼 모먼트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며 “연준의 강경한 긴축이 신용 위기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최악의 경우 금융위기 가능성까지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아직은 2008년 금융위기 같은 국면은 아니라는데 다소 무게가 실린다. 모하메드 엘 에리언 알리안츠 수석경제고문은 CNBC에 나와 “CS의 재정건전성 악화는 리먼 브러더스 파산과 같은 사태를 초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금융 환경이 긴축되면서 시장 기능에 대한 불안감이 있다”며 “이번 사태는 이를 드러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연준에 대한 피봇(Pivot·긴축에서 완화로 정책 전환) 기대감은 또 커지고 있다. 시장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는 각종 쇼크를 잠재우려면 긴축 속도조절 외에는 해답이 뚜렷하지 않다는 것이다. 월가 금융사의 한 채권 어드바이저는 “지난주 4%를 넘었던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3.6% 아래로 갑자기 떨어진 것은 CS 쇼크에 따른 연준 피봇 전망 때문”이라며 “연준이 잠시 숨을 고르는 게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가 거물인 야데니리서치의 에드 야데니 대표는 “연준은 오는 11월 기준금리를 한 차례 더 인상한 후 긴축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며 “큰 폭의 금리 인상, 달러화 강세, 양적긴축(QT)에 따른 금융시장 압박은 당국자들이 금융 안정을 최우선으로 해야 할 상황에 이르게 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