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거녀 폭행해 숨지게 한 50대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밥 안 먹겠다는데 계속 먹으라고…나 무시하는 것 같아" 복부 발로 차는 등 폭행

아들의 신고로 경찰 출동…A씨 범행 시인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아시아투데이 김철준 기자 = 동거녀를 폭행해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긴급체포 됐다.

4일 경찰에 따르면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폭행치사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있는 A씨 소유의 농막에서 동거녀 B씨의 복부 등을 여러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가 밥을 먹지 않겠다고 했는데 계속 밥을 먹으라고 해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 B씨의 복부를 발로 차는 등 폭행한 뒤 농막에 방치하고 거주지로 갔다.

이후 경찰은 A씨의 아들로부터 "아버지가 사람을 죽인 것 같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농막에 사망해 있는 B씨를 발견하고 A씨를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범행의 일부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B씨에 대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