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2세 무라카미 58년 전 24세 왕정치 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무라카미 무네타카(22)가 일본 야구의 전설 오사다하루(王貞治·왕정치)를 넘어 일본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썼다.
서울신문

무라카미 무네타카 - 야쿠르트 스왈로스 구단 SNS


무라카미는 지난 3일 일본 도쿄 메이지진구구장에서 열린 2022시즌 최종전인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 홈경기에 3루수 4번 타자로 출전해 7회 솔로포를 날렸다. 무라카미의 올 시즌 56호포로 오사다하루 소프트뱅크 호크스 구단 회장이 1964년 요미우리 자이언츠 소속으로 뛸 때 작성했던 일본인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55개)을 58년 만에 갈아치웠다. 우리나라에는 한자 이름의 한국식 독음인 왕정치로 더 많이 알려진 오사다하루 회장은 대만 국적을 가지고 있지만 일본에서 나고 자랐다.

지난달 13일 요미우리와의 경기에서 홈런 2방을 날렸던 무라카미는 21일 만에 대포를 재가동해 일본인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의 새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야쿠르트의 정규리그 1위를 이끈 무라카미는 타격(타율 0.318)과 타점(134개) 부문에서도 1위를 확정, 역대 일본 야구 최연소 타격 트리플 크라운(3관왕)에 등극했다. 직전 최연소 타격 3관왕 기록은 오치아이 히로미쓰 전 주니치 드래건스 감독이 가지고 있던 29세였다.

무라카미가 비록 2013년 블라디미르 발렌틴(야쿠르트)의 일본 야구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60개)을 깨지는 못했지만, 22세의 젊은 선수가 일본인 역대 최다 홈런 기록을 깬 동시에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자 일본 언론과 팬들은 한껏 고무됐다. 또 56호 홈런을 치면 1억엔짜리 집을 주기로 했던 부동산 업체 오픈 하우스는 무라카미가 홈런 신기록과 트리플 크라운을 동시에 달성하자 이를 기념하는 의미에서 금액을 세 배 높여 3억엔짜리 주택을 주기로 했다.

장형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