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동서남북' 이석훈 "책 예능 섭외,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ENA 동서남북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동서남북' 이석훈이 자신이 섭외된 이유가 이미지 때문이라고 했다.

ENA 예능 프로그램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하 동서남북)의 제작발표회 영상이 4일 오후 2시 공개됐다.

이석훈은 섭외 이유에 대해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다, 많이 속고 있는데 속아주시면 감사하다"라고 했다. 이어 "나는 우리나라 평균 독서량을 책임지고 있다, 그보다 (독서량이) 낮은 편이다"라며 "1년에 몇 권 안 읽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다가갈 수 있는 다리역할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흔쾌히 임했다"라고 덧붙였다.

차태현은 "나는 감독님이 알던 사람이다, 문자가 계속 오길래 피할 수만은 없어서 만났는데 책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새롭더라"라며 "공교롭게도 제가 한 4~5년 전부터 책을 보기 시작해서 약간 관심이 있었다. 운명처럼 받아들였다"라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조세호는 "감독님이 '차태현씨와 친하죠?'라면서 같이 출연하는 것 어떠냐고 하더라"며 "차태현 형과 함께 한다고 하니 일단 좋았는데 책에 대해서는 자신이 없었다, 그런데 책과 친해져보는 시간이라는 말에 이번 인생에서 책과 친해질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아닐까 싶어 출연했다"라고 답했다.

소설가 박상영은 "동네 책방을 돌아다닌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무릎을 탁 쳤다. 내가 사랑하는 책방을 소개해주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이 생긴다고 하니 전국 책방들에서 연락을 많이 받았다"라고 했다.

멤버들은 박상영이 프로그램에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많이 해준다고 칭찬하면서도 "잘난 척이 너무 심하다, 자기 책을 너무 많이 이야기해서 약간 밉상이기는 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상영은 "이분들은 이미 스타이고 나는 스스로 나를 알려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은 단순히 '책 가게'가 아닌 '힙플레이스'로 거듭나고 있는,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의 여정을 함께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북 투어리스트'로 차태현, 조세호, 이석훈, 박상영 작가가 함께 떠난다.

4일 밤 9시40분 방송.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