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시경 "이상형 너무 많아, 그래서 결혼 못 하는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결혼에 진심' 13일 첫방송

뉴스1

사진 제공=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가수 성시경이 '결혼에 진심' 프로그램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 측은 4일 MC 성시경이 직접 밝힌 출연 소감부터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먼저 성시경은 "결혼을 전제로 하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그동안 우리나라에 없었던 콘셉트이기 때문에 흥미로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00일 만에 실제로 결혼하게 될지도 궁금했다"라며 프로그램과의 첫 대면을 떠올렸다.

성시경은 "보시는 분들이 몰입할 수 있도록 관계를 정리하고 재미 유발 포인트를 잡아줄 것"이라고 각오를 밝히기도.

그런 가운데 미혼인 성시경의 결혼에도 궁금증이 인 가운데 그는 "아직 결혼에 대해 생각해본 적 없다"라며 "이상형은 너무 많다, 그래서 결혼을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다수 연애 프로그램에서 MC를 맡은 만큼, '결혼에 진심' 만의 차별점도 짚었다. 그는 "지금의 감정뿐 아니라 먼 미래까지 생각한다는 게 중요하다"라며 "타 연애 프로그램에서 아이는 몇 명 생각하는지, 부모님은 뭐하시는지 묻지 않는다, '일단 사귀기로 했다'가 아니라 '영원히 함께 하기로 했다'가 가장 큰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성시경은 '결혼에 진심'을 통해 결혼하는 부부를 위한 특별한 공약도 내걸었다. 성시경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주기로 했다"라며 "결혼이 성사돼야 축가를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결혼에 진심'을 통해 확인해달라"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결심과 골인이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라며 "우리 프로그램은 결혼을 향한 엄청난 결심의 과정과 골인의 결과를 구경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결혼에 진심'은 결혼에 진심인 남녀가 연애를 넘어 결혼을 약속하는 100일간의 여정을 담은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오는 13일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ahneunjae95@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