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버르장머리 없어” “어디 감히”… ‘尹정부, 거짓말’ 발언에 국감장 고성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가리켜 ‘거짓말로 일관한다’며 비판한 것을 두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갔다. 의원들끼리 맞서다가 “버르장머리가 없다” “어디 감히” 같은 말도 나왔다.

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이날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윤석열 정부가 너무 거짓말로 일관한다”며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496억 원이면 괜찮다, 거짓말 아니었나. 대통령 취임식 명단을 파기했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라고 했다.

이 장관은 “다 사실이라고 말씀을 드렸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그 뒤에도 “대통령이 욕설하고 비속어 논란을 일으키는 말씀을 하셨음에도 불구하고 기억이 안 난다(고 하셨다)”며 “그 거짓말을 누가 믿느냐. 도리어 적반하장으로 언론을 탓하고 수사까지 예고했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 행안위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있지도 않은 사실 내지는 많은 논란이 있는 사실을 단정적으로 말하며 ‘거짓말 정부’로 몰아붙이는 말씀은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하며 엄격한 주의를 시키셔야 한다”고 했다.

이만희 의원은 이어 “윤석열 정부를 거짓말 정부라고 단정하는 게 무슨 근거로 그렇게 말할 수 있나”라며 “명단 파기 등 분명히 아니라는 답변드린 사항에도 이렇게 말하는 것에 대해서는 위원장이 제지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민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은 발언권을 얻어 “언제부터 국회가 발언에 대한 통제를 받아야 하나. 국회의원이 입법기관인데 국민 대표해서 본인 주장을 할 수 있는 것이고, 아니면 아닌 대로 상대 측에서 주장할 수 있다”고 했다.

김교흥 의원은 “국회의원 발언 가지고 이래라저래라하면 안 된다. 이런 상황까지 간다면 어떻게 국정감사를 하고 의정활동을 하겠나”라며 “이만희 간사의 발언은 매우 문제가 있다. 사과하셔야 한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만희 의원은 “의원들 발언을 통제하려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교흥 의원이 “통제하고 있잖아요”라고 소리를 지르자 이만희 의원도 “들으세요. 왜 본인 이야기만 하고 마느냐”라고 맞받으며 삿대질했다.

김교흥 의원은 이만희 의원에게 “버르장머리가 없잖아 지금”이라고 말하면서 책상을 내리쳤고, 이후 두 사람은 “누구에게 지금 버르장머리라 그러느냐” “어디 감히 의원 발언에 대해서” “감히라니, 의원이라면 모든 얘기 다 할 수 있나” “예의가 없잖아” 같은 말을 주고받았다.

장내가 양당 간사의 발언을 서로 문제 삼는 여야 의원들의 목소리로 시끄러워지자, 이채익 행안위원장은 양측에 자제를 촉구하며 “김 간사님이 ‘버르장머리’ 발언은 사과해달라”고 해 상황을 정리했다.

이 위원장은 “국감장에서 질의하는 건 국민을 대표해서 하는 질문이기에 위원들께서는 질문에 대해 모든 책임을 전적으로 져야 하고, 불만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팩트를 갖고 반박해달라”고 주문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