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성 의약품공장 대형 화재 악재에···화일약품 주가 하락세 [Why 바이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30일 16명 공장 화재로 인명 피해 발생

서울경제


원료의약품 기업인 화일약품(061250)이 경기도 화성시 소재 의약품공장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사고 여파로 주가 약세를 기록 중이다.

화일약품 주가는 4일 오후 1시 50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3.0% 내린 1955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 초반 6% 아래로 떨어졌다가 오후 들어 낙폭이 다소 잦아든 상황이다.

화일약품은 지난달 30일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제약공단에 위치한 상신리 공장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직원 1명이 숨지고 16명이 부상당하는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화일약품은 덱사메타손, 키모스타트 등의 원료의약품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의료용 대마 퇴행성 뇌질환 관련 특허를 보유한 카나비스메디칼의 지분 49.2%를 취득하며 사업 확장에 나섰다. 지난 8월 정부가 의료용 대마의 규제 완화 계획을 발표하자 대마 성분 의약품 국내 제조 수입 및 허용 기대감이 반영되며 시장에서 크게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화일약품 측은 화재 사고로 인해 매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화일약품 관계자는 "상신리 공장은 지난해 화일약품 매출의 10%에 해당하는 제품을 생산했다"며 "상신리 공장 인근 하길리 공장과 반월공장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hy 바이오는=‘Why 바이오’ 코너는 증시에서 주목받는 바이오 기업들의 이슈를 전달하는 연재물입니다. 주가나 거래량 등에서 특징을 보인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해 시장이 주목한 이유를 살펴보고, 해당 이슈에 대해 해설하고 전망합니다. 특히 해당 기업 측 의견도 충실히 반영해 중심잡힌 정보를 투자자와 제약·바이오 산업 관계자들에게 전달합니다.

안경진 기자 realglass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