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 9경기 연속 출루…몸에 맞고 나가 시즌 12번째 도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유격수 쪽 내야 안타 친 김하성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몸을 날리며 두 번이나 3루를 밟았지만, 홈에 이르지는 못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치고 투수의 공에 맞아 두 번 출루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50으로 약간 올랐다.

연합뉴스

투수가 던진 공에 왼쪽 팔을 맞고 고통스러워하는 김하성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전날 샌디에이고의 포스트시즌 출전 확정으로 빅리그 진출 2년 만에 가을 야구를 경험하게 된 김하성은 이날 1회 첫 타석에서 몸에 맞고 1루로 걸어 나갔다.

왼쪽 팔꿈치에 찬 보호대 위 팔뚝에 공을 맞은 뒤 잠시 고통스러워하다가 1루로 향했다. 김하성의 올 시즌 7번째 몸 맞은 공이다.

김하성은 출루하자마자 샌프란시스코 배터리의 허를 찔러 2루를 훔쳤다. 올해 김하성의 12번째 도루다.

김하성은 후속 후안 소토의 땅볼 때 3루에 안착했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거기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3루로 돌진하는 김하성
[AP=연합뉴스]


또 3회 1사 주자 없는 두 번째 타석에서는 3루수와 유격수 깊숙한 사이로 내야 안타를 굴린 뒤 2사에서 브랜던 드루리의 우전 안타 때 다시 3루에 갔지만, 이번에도 더는 진루하지 못했다.

김하성은 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였다.

5회에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힌 김하성은 2루타 두 방으로 1-0으로 앞서간 8회 무사 2루에서 3루수 땅볼에 머물러 아쉬움을 남겼다.

샌디에이고는 8회 찬스에서 여섯 점을 더 뽑아 7-4로 이겼다.

cany99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