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애니메이션 월드

‘윤석열차’ 논란에 '발칵'···문체부 “노골적 정치적 주제, 엄중 경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문화체육관광부가 윤석열 대통령 풍자그림인 ‘윤석열차’가 상을 받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문체부는 4일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경기도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에 대해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에 대해 “비록 전국학생만화공모전을 주최한 만화영상진흥원이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긴 하나, 국민의 세금인 정부 예산 102억 원이 지원되고 있고, 이 공모전의 대상은 문체부 장관상으로 수여되고 있다”며 “또한 문체부는 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승인 시,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체부는 “해당 공모전의 심사기준과 선정 과정을 엄정하게 살펴보고 관련 조치를 신속하게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3일 발표된 해당 공모전 수상작 중에서 한 고등학생이 출품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카툰 작품이 포함됐는는 주장이 전일 제기되면서 논란이다. 이 작품은 금상을 받아 경기도지사상을 받았다. 공모전 자체는 진흥원에서 주관하지만 심사는 외부 인사를 무작위 초빙해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작품을 보면 아동 애니메이션 ‘토마스와 친구들’을 패러디해 윤 대통령 얼굴을 한 열차에 김건희 여사로 보이는 여성이 운전실에 탑승하고, 뒤에는 칼을 든 검사들이 줄지어 타고 있다. 열차를 피해 사람들은 달아나고 있다. 즉 검찰 출신 대통령 취임 후 검찰이 영부인 관련 의혹에는 눈감고 야당 대표 등을 상대로 사정정국을 펼치고 있다는 상황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수문기자 chsm@sedaily.com

최수문기자 기자 chs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