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율, 취재진 앞 정우 멱살 쥐어잡아…날 선 신경전 '팽팽 대립각'('제갈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멘탈코치 제갈길' 권율이 취재진 앞에서 정우의 멱살을 쥐어잡는다.

4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극본 김반디, 연출 손정현) 8회에서는 구태만(권율)과 제갈길(정우)이 팽팽한 대립을 이루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지난 방송에서 제갈길은 친구 차무태(김도윤)의 제보로 쇼트트랙 폭력코치(허정도)가 불법스포츠도박 브로커라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이에 제갈길은 노메달 클럽 멤버들과 함께 도박장을 습격, 폭력코치를 현장체포 당하게 만들며 사이다를 선사했다. 하지만 말미 이 모든 것이 수영연맹장을 끌어내리고자 했던 구태만의 계략이었음이 드러났다.

이 가운데 '멘탈코치 제갈길' 측은 8회 방송을 앞두고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에는 팽팽한 대립각을 세운 제갈길과 구태만의 투샷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다. 제갈길은 그 어느 때보다 여유롭고 후련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반면 구태만은 분노의 불길이 일렁이는 눈빛으로 제갈길과 마주해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어진 스틸 속 구태만은 끓어오르는 화를 참지 못하고 결국 제갈길의 멱살을 쥐기에 이른 모습이다. 수많은 취재진에 둘러싸여 한치의 물러섬 없이 부딪히는 두 사람의 눈빛이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멘탈코치 제갈길' 8회는 이날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