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순우, 세계 23위 디미노어 꺾고 일본오픈 테니스 16강 진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회전서 세계 78위 맥도널드와 맞대결

연합뉴스

권순우 '넘어갔나?'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단식 16강전 젠슨 브룩스비(46위·미국)와 권순우(121위·당진시청)의 경기. 권순우가 받아친 공을 확인하고 있다. 2022.9.29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120위·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라쿠텐 일본오픈(총상금 195만3천285 달러) 단식 16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단식 1회전에서 앨릭스 디미노어(23위·호주)를 1시간 16분 만에 2-0(6-3 6-2)으로 물리쳤다.

지난주 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총상금 123만7천570 달러)에 이어 2주 연속 16강에 오른 권순우는 매켄지 맥도널드(78위·미국)와 8강 진출을 다툰다.

권순우와 맥도널드의 상대 전적은 2018년 김천 챌린저 대회에서 한 차례 만나 권순우가 2-0(7-5 7-5)으로 이겼다.

권순우가 세계 23위를 꺾은 것은 개인 통산 두 번째로 높은 세계 랭킹의 선수에게 따낸 승리가 됐다.

지난달 국가 대항전인 데이비스컵에서 당시 13위였던 펠릭스 오제알리아심(캐나다)을 2-0(7-6<7-5> 6-3)으로 물리친 것이 권순우가 지금까지 가장 높은 순위의 선수를 상대로 이긴 결과다.

권순우는 1세트 게임스코어 1-1이던 상황에서 0-40으로 트리플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았다.

그러나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연속 5실점, 브레이크에 실패하며 오히려 경기 주도권을 디미노어에게 내주는 듯했다.

이후 3-3까지 팽팽히 맞선 권순우는 디미노어의 서브 게임을 두 차례 연달아 브레이크하며 1세트를 6-3으로 끝냈다.

세트 포인트를 강력한 포핸드 스매싱으로 마무리한 권순우는 크게 포효하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기세가 오른 권순우는 2세트에서도 4-1, 5-2까지 간격을 벌리며 디미노어에게 브레이크 포인트를 한 번도 내주지 않는 완승을 거뒀다.

권순우는 공격 성공 횟수 21-13, 실책 수 14-22, 토털 포인트 61-43 등 주요 지표에서 모두 우위를 보였다.

이날 경기장에는 테니스 팬으로 잘 알려진 가수 성시경 씨가 관중석에서 권순우를 응원했다.

email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