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바드림’, 故김성재 아바타로 완성한 ‘트리뷰트’ 무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바드림. 사진 ㅣ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김성재가 아바타로 돌아왔다.

3일 첫 방송된 TV CHOSUN 새 프로그램 ‘아바드림’에서는 은가은과 신인선의 개성 넘치는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와 함께 27년 전 세상을 떠난 가수 故 김성재가 아바타로서 그의 동생 김성욱과 특별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바드림(AVA DREAM)’은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버추얼 아바타가 등장해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는 한국 최초의 메타버스 AI 음악쇼. 일명 ‘드리머’들이 상상만 했던 ‘또 다른 나’를 버추얼 아바타로 구현해 무대에 올라 색다른 음악과 재미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주 기록자 ‘기록희’와 두 얼굴의 기부 천사 ‘음악깡패’가 등장했다. ‘기록희’는 남다른 텐션으로 끼와 가창력을 자랑했고, ‘음악깡패’는 어떤 소리도 복사가 가능한 '인간 복사기'의 재주로 웃음을 자아냈다.

‘기록희’의 정체는 가수 은가은이었다. 그는 자신의 아바(AVA) ‘기록희’와 정경화의 ‘나에게로의 초대’를 함께하며 폭발적인 성량을 자랑해 시청자들에게 귀 호강을 안겼다.

그는 “가수를 꿈꿨을 때부터 내 이름을 사람들에게 기억시키고 싶었다”며 “모든 것을 다 기록하는 ‘기록희’로 내 이름을 영원히 잊히지 않게 기록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뮤지컬 배우 민우혁부터 가수 나태주, 배우 송진우까지 다양한 추측을 낳았던 ‘음악깡패’의 정체는 가수 신인선이었다. 그는 자신의 아바 '음악깡패'와 함께 걸그룹 미쓰에이 ‘배드 걸 굿 걸’을 노래하며 남다른 끼와 가창력을 뽐냈다.

이날 ‘트리뷰트’는 시대의 트렌드 리더였던 故 김성재를 기억하는 헌정 무대로 많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고인의 동생 김성욱이 ‘드리머’로 무대에 올라 ‘말하자면’으로 감동적인 무대를 연출했다. 27년 만에 다시 만난 형제의 모습을 본 ‘드림캐처’와 관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