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파 작가 우엘백? 피습당한 루슈디? 노벨문학상 누구 품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시간 6일 오후 8시 수상자 발표
인도계 영국작가 루슈디 피습사건에 유력 후보 부상
우엘백·에르노 프랑스 작가 강세
한국일보

인도계 영국작가 살만 루슈디. ⓒJOEL SAG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년 10월에는 전 세계 문학팬들의 마음이 설렌다. 첫째 주 목요일 노벨문학상 수상자가 발표되면 작가의 대표작들이 일제히 번역‧출간되며 출판계 축제가 벌어진다. 대중적 인기를 입증하듯 래드브록스, 나이서 오즈와 같은 해외 스포츠 베팅 업체들은 매년 9월이면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점친다. 인터넷에는 '노벨상이 비껴간' 작가 명단이 돌아다닌다.

최근 미국 문학전문 웹사이트 ‘리터러리 허브’가 베팅 업체들을 분석한 결과, 올해는 프랑스 우파작가 미셸 우엘벡과 인도계 영국 작가 살만 루슈디의 수상에 베팅한 사람들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베팅 업체들의 배당률은 각각 7대 1, 8대 1이다. 배당률이 낮을수록 수상을 점치는 이들이 많다는 뜻이다.

케냐 작가 응구기 와 티옹오(배당률 10대 1), 프랑스 여성 작가 아니 에르노(배당률 12대 1)에 베팅한 사람들도 많았는데, 이 중 누가 수상하더라도 '정치적 해석'이 가능할 만큼 논쟁적 작가들이다.

베팅 업체 나이서 오즈는 미셸 우엘벡(배당률 6~8.5대 1), 응구기 와 티옹오(10~11대 1), 살만 루슈디(5.5~12대 1), 아니 에르노(8~13대 1), 앤 카슨(5~15대 1) 순으로 점쳤다. 리터러리 허브와 나이서 오즈의 상위 5위 리스트에서 살만 루슈디, 미셸 우엘벡, 아니 에르노, 응구기 와 티옹오가 겹친다.

프랑스 대표 우파 작가 미셸 우엘벡은 특유의 정치색과 파격적 소재로 잦은 논쟁을 부른 것으로 유명하다. 노골적인 성행위 묘사, 특정 종교와 여성 비하발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특히 2015년 소설 ‘복종’은 2022년 프랑스에 합법적인 이슬람 정권이 들어선다는 설정으로 파장을 불렀는데, 공교롭게도 소설 출간일에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에 총기 난사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관심이 폭발했다.

한국일보

프랑스 작가 아니 에르노 ⓒGallimar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벨상의 정치적 상징성을 감안할 때, 올해 가장 주목받는 작가는 살만 루슈디다. 루슈디는 1988년 소설 '악마의 시'에서 이슬람교를 모독했다는 이유로 이듬해 이란 지도자 호메이니가 작가를 처단하라는 내용의 파트와(종교 칙령)를 내린 바 있다. 이 책의 출판과 관계된 출판인, 번역가, 서점, 도서관도 연이어 테러 대상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루슈디는 소설가 조지프 콘래드와 희곡 작가 안톤 체호프의 이름을 합친 ‘조지프 앤턴’이라는 가명으로 경찰의 경호를 받으며 2002년까지 도피 생활을 해야 했다. ‘인도계 영국 작가’란 이중성 덕분에 '3인칭적 1인칭(인도어 서술문에 사실의 출처를 반드시 기입해야 한다)'이란 독특한 서사 시점을 선보이며 십수 년간 노벨상 순위권에 올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올해 8월 미국 뉴욕에서의 대중 강연 도중 이슬람 신도로 피습당하며 강력한 노벨상 후보로 부상했다.

케냐 출신 작가 응구기 와 티옹오는 신식민주의에 대해 신랄하게 고발하고, 민중의 언어와 문화에 뿌리를 둔 작품들을 발표했다. 다만 지난해에 아프리카 출신 작가에게 상이 돌아갔기 때문에 작가의 출신 대륙 안배를 하는 한림원 특성상 올해 수상 가능성은 낮아진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지난해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 '레벤느망'의 원작자로 알려진 아니 에르노는 자전적인 소설로 시대와 사회를 향해 목소리를 내왔다. 레벤느망의 원작 '사건' 역시 예기치 않은 임신으로 미래를 빼앗긴 대학생이 임신중절을 선택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자전 이야기다. 최근 노벨문학상 수상이 점쳐지며 3년간 10여 권이 국내에 집중 번역‧출간됐다.

이 밖에도 10위권 내에는 앤 카슨(캐나다), 가리엘 루츠(미국), 피에르 미숑(프랑스), 마거릿 애트우드(캐나다), 마리즈 콩데(프랑스) 등이 랭크됐다.

한편 몇 년간 단골 후보로 거론됐던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대한 언급은 올해는 다소 적은 편이다. 리터러리 허브는 하루키의 수상 가능성을 9번째인 14대 1로 봤고, 나이서 오즈는 이보다 낮은 10번째(배당률 13~15대 1)로 점쳤다. 한국 작가 중 고은 시인도 포함됐지만, 역시 37번째(33대 1), 25번째(18~26대 1)로 수상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봤다.

이 순위는 어디까지나 베팅 업체의 배당률에 따른 가능성 순위일 뿐이다. 지난해 수상자 압둘라자크 구르나(탄자니아)는 당시 명단에조차 없었다. 2020년 수상자인 루이즈 글릭(미국)은 배당률이 25대 1이었다.

이윤주 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