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스라엘서 발견된 동로마제국 금화들···특별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카스·헤라클리우스 황제 때 제작

금화에 황제 가족에 대한 기록 담겨

"전쟁 때 주인이 숨긴 것으로 추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북부에서 비잔틴(동로마) 시대의 것으로 보이는 금화가 무더기로 발굴돼 학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3일(현지시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 문화재청(IAA)은 최근 헤르몬 강 자연보호구역 내 바니아스(Banias) 유적지에서 발굴작업을 하던 중 순금으로 제작된 금화 44개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총 170g의 금화들이 유적의 담장 기초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고고학자들은 서기 635년 이슬람 정복군이 이 지역을 휩쓸던 시기에 당시 주인이 금화들을 숨겨놓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발굴 책임자인 요아브 레러(Yoav Lerer)는 이번 발굴을 통해 “전쟁 중 언젠가 되찾길 바라며 자신의 재산을 숨기는 주인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다”며 “비잔틴 후기 40년의 바니아스 경제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견된 금화 중 일부는 동로마제국의 포카스 황제(602~610년) 재위 기간에 만들어졌고, 나머지 대부분은 헤라클리우스 황제(610~641년) 때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청의 화폐 전문가인 가브리엘라 비요프스키(Gabriela Bijovsky) 박사는 헤라클리우스 황제 시대의 동전에서는 황제 가족에 대한 기록을 찾을 수 있다는 점이 특히 흥미롭다고 말했다. 그는 “초기에 만든 동전에는 그의 모습만 등장하지만 이후엔 아들들의 모습도 보인다”며 “어린 시절부터 턱수염을 기른 아버지의 키와 비슷해질 때까지, 황제의 아들들이 성장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라이 에스코시도(Eli Escosido) 문화재청장은 “바니아스 도시와 레반트 전 지역의 역사에서 중요한 과도기를 추정할 수 있어 금화 발견이 특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이밖에도 바니아스 북서쪽 주택가 발굴 현장에서 집터, 수로 및 수도관, 도기 가마, 청동화, 도자기 파편, 유리 및 금속 공예품 등도 발견됐다고 전했다.

한편 금화가 발견된 바니아스의 주거지 유적은 기원전 2000년경 고대 시리아의 태양신 바알(Baal)을 모시는 가나안 주민들이 처음 건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한때 그리스의 반인반수 목신(牧神) 판(PAN)을 모시는 곳으로 쓰이기도 했다.

로마 초기에는 헤롯 대왕과 그의 아들 필립 2세가 도시를 재건하고 옛 신전 터에 로마 황제 아우구스투스를 숭배하는 대리석 신전을 세우면서 절정기를 맞았다.

기독교에서 바니아스는 사도 베드로가 예수를 '살아 계신 하느님의 아들 그리스도'라고 칭하고, 예수가 베드로에게 천국의 열쇠를 줬다는 일화의 배경으로 유명하다.

정미경 인턴기자 mic.o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