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론토, 볼티모어에 강우콜드승...WC 1위 확정 눈앞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1위 확정을 눈앞에 뒀다.

토론토는 4일(한국시간) 미국 매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경기 5-1로 이겼다. 8회초 토론토 공격 2사 만루 상황에서 비로 중단됐고, 그대로 콜드게임이 선언됐다.

이 승리로 토론토는 91승 69패를 기록, 와일드카드 2위 시애틀 매리너스에 3게임 차로 앞섰다.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1위 확정까지 매직넘버 1을 남겨뒀다. 남은 두 경기중 한 경기를 이기거나 시애틀이 한 경기만 져도 1위가 확정된다.

매일경제

토론토가 와일드카드 1위 확정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사진(美 볼티모어)=ⓒAFPBBNews = News1


와일드카드 1위가 되면 삼판양승으로 진행되는 와일드카드 시리즈 전경기를 홈에서 치르게된다. 현재로서는 시애틀을 상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토론토는 2회 2사 2, 3루에서 메리필드의 적시타로 2점을 앞서간 것을 시작으로 3회에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격차를 벌렸다. 이후 5회와 8회 한 점씩 추가했다.

선발 호세 베리오스는 6이닝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 1실점 기록했다. 5.23의 평균자책점으로 시즌을 마감했다.

볼티모어 선발 딘 크레머는 6이닝 6피안타 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4실점(3자책) 기록했다. 3.23의 평균자책점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샌디에이고(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