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U+, 소형 USB 동글로 5G B2B 시장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로봇-AGV-드론 등 산업현장에서 활용해 5G 연결성 강화 기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소형 USB 동글로 5G 기업간거래(B2B) 시장을 공략한다.

아이뉴스24

LG유플러스가 판매중인 산업용 라우터와 5G 동글을 직원이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U+]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국내 강소 무선통신장비 제조사 휴컴와이어리스(대표 백운혁)와 함께 개발한 기업용 5G 동글을 국내 시장에 독점 공급한다고 4일 발표했다.

명함지갑보다 작은 5G USB 동글은 8.6x 4.8x2.2㎝ 크기로 그간 출시된 무선라우터 제품에 비해 더욱 작고, 절반 정도의 무게로 가볍게 제작돼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항만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다.

6㎓ 이하 국내 모든 이동통신사의 상용 5G 및 LTE 주파수와 4.7㎓ 이음5G 주파수를 모두 지원하며, 전원 케이블과 데이터를 전송하는 랜(LAN) 케이블을 USB-C 타입 케이블로 통합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작지만 효율이 높은 팬을 장착해 방열성능과 소음을 잡았다.

5G USB 동글은 산업현장의 소형로봇, 무인운반차(AGV), 드론 등에 장착해 5G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그간 무선라우터를 장착하지 못해 5G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했던 사업장에서 관심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노트북·태블릿PC·소형 빔프로젝터에도 장착할 수 있으므로, 외부 이동이 많은 외근직과 학생, 1인 가구 등에서도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LG유플러스와 휴컴와이어리스는 5G B2B 생태계 확장을 위해 지난해 B2B 5G 28㎓ 무선라우터와 외장형안테나를 개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와이파이(WiFi)와 5G, LTE, 저전력광역통신(LPWA)용 투명안테나를 통해 미관을 헤치지 않으면서도 수신효율을 개선하는 개발활동을 지속 추진중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랩장(담당)은 “휴컴와이어리스와의 협업을 통해 5G B2B생태계 확장에 앞장설 수 있게 됐다“며, “산업현장에서 고객경험혁신이 가능한 5G 디바이스의 소형화와 이동편의성이라는 고객요구에 부합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자 노력했으며, 앞으로도 5G 사용성과 체감품질을 개선하는 연구개발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운혁 휴컴와이어리스 대표는 “5G 개발 초기부터 축적되어온 기술을 이번 5G USB 동글 설계에 모두 적용해 최상의 성능을 갖춘 단말기를 출시하게 됐다”며, “기술 조언과 지원을 해준 LG유플러스와 함께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