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이준석·유승민' 맹폭···"연탄가스 정치, 이제 그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출처 불명의 개혁보수 타령이나 하면서 지겹도록 달려든다. 이제 그만하라"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하는 듯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시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가까스로 정권교체가 되었는데 아직도 그들은 틈만 있으면 비집고 올라와 연탄가스 정치를 한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홍 시장은 "궤멸된 보수정당을 안고 악전고투하던 시절, 가장 내 마음을 아프게 하던 것은 우리를 버리고 떠난 탄핵파들의 조롱이었다"고 지난날을 떠올린 뒤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매일 같이 조롱하면서 심지어 나보고 아침에 일어나서 나는 정치를 왜 하냐고 다섯 번 외치고 출근하라고 까지 조롱했다"고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홍 시장의 언급은 지난 2018년 이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 당협위원장 시절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아침마다 일어나서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 5번 복창해보길"이라는 충고를 가리킨다.

아울러 홍 시장은 "우리를 탄핵의 강에 밀어 넣고 그렇게 매일같이 조롱하더니 총선이 다가오니 탄핵의 강을 이제 건너자고 뻔뻔스럽게 말을 했다"면서 "나는 그건 '피해자가 할 말이지 가해자가 할 말은 아니지 않느냐'라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정권교체라는 대의가 있기에 그 뻔뻔스런 말에도 꾹 참았다"고 상황을 짚었다.

여기에 덧붙여 홍 시장은 "이제 그만 하라. 보수는 정통 보수주의뿐"이라며 "그리고 자신의 행동을 냉철하게 돌아보고 늦었지만 반성부터 하라"고 거듭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2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근혜 탄핵 전야 같이 우리 내부를 흔드는 탄핵때 같은 세력이 또 있다는 느낌이 든다"면서 이른바 '개혁보수' 세력을 정조준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