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가수 재산 순위 3위? 산다라박 ‘351억’의 실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NE1 출신 방송인 산다라박(오른쪽 사진·본명 박산다라)이 ‘300억 보유설’의 실체를 밝힌다.

5일 오후 방송될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산다라박과 방송인 박소현(왼쪽 사진)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산다라박은 자신이 ‘비대면 연애’ 전문가라고 언급되는 것에 대해 “코로나 시국 이전에도 연애 금지령을 철저히 지켰기 때문에 비대면 연애를 해왔었다”, “하지만 아무도 나한테 신경 안 쓴다는 말을 듣고부터는 대면 연애를 했는데 다들 안 믿더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끈다.

이를 들은 정형돈이 “열애설 사진이 한 번도 안 찍히지 않았냐”라고 의아해하자 산다라박은 “사진 찍히기 전에 늘 헤어진다”며 열애설이 나지 않았던 뜻밖의 꿀팁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또 산다라박은 K-POP 여가수 중 재산 순위가 아이유와 이효리에 이어 3위라는 기사에 대해 “제가 300억원이 있다고 기사가 났더라”며 “주변에서 축하 연락을 많이 받았는데 실제로는 없어서 속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생각해보면 300억 정도 벌었을 것 같다”며 “쇼핑 안 했으면 부동산 구매할 수 있었을 것 같다”라며 ‘300억 보유설’을 해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는 평소 신발을 수집, 운동화를 1000켤레 이상 보유하고 있다며 “가장 비싼 신발은 2000만 원 정도 된다. 정말 가끔 신는데 더러워지는 게 싫어서 집에서 신고 돌아다닌다”라고 말해 남다른 스케일을 공개하기도 한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