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이나, '별밤' 작가들 휴대폰 배경화면 공개 "휴가 다녀왔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작사가 겸 방송인 김이나가 휴가 복귀 후 근황을 전했다.

김이나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휴가 다녀왔는데 작가들의 핸드폰 상태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별이 빛나는 밤에'(별밤) 작가들의 휴대폰 배경화면이 담겼다. 한 휴대폰에는 방탄소년단(BTS) 뷔(V, 김태형)가, 다른 휴대폰에는 박효신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두 사람은 김이나의 휴가 기간동안 스페셜 DJ로 활약한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주 푹 빠지셨군요", "인류애 가득했던 휴가", "안쪽 배경화면에 했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979년생으로 만 43세인 김이나는 작사가 겸 방송인으로, 현재 MBC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 DJ를 맡고 있다.

사진= 김이나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