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울산 북구서 '제19회 무룡아트페스티벌' 12∼28일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제19회 무룡아트페스티벌 포스터
[울산시 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 북구문화예술회관은 대표 공연예술 축제인 '제19회 무룡아트페스티벌'을 12일부터 28일까지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행사 기간 5개의 공연과 1개의 기획전시가 관람객들을 만난다.

먼저 공연은 14일 연극' 사랑해요, 당신'으로 시작한다.

대표 원로배우 이순재와 정영숙이 출연해 노부부의 일상과 애환을 무대 위에서 그려낸다.

19일에는 울산 출신 청년 마술가들이 제작한 가족형 마술 콘서트 '매지컬 무브먼트'가 무대에 오른다.

국내 순수 제작 작품인 이 공연은 감미로운 음악과 화려한 조명,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스토리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21일에는 북구문화예술회관 상주 예술단체인 극단 '무'의 창작 초연극 '멜로디'가, 25일에는 현악 사중주단 '볼체콰르텟'의 클래식 공연이 차례로 열릴 예정이다.

28일에는 국악 콘서트 '함께, 노닐다'가 관객을 만난다.

국악인 유태평양과 최예림이 출연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국악 공연을 선사하며, 소리꾼 고금성, 어쿠스틱 밴드 재비 등도 함께 출연해 풍성한 무대를 꾸민다.

12일부터 28일까지 북구문화예술회관 전시장에서는 한국 현대미술 거장의 작품을 원작이 아닌 판화와 아트포스터로 만날 수 있는 전시도 마련된다.

전시에서는 김환기, 박수근, 이왈종, 유영국, 이우환, 장욱진, 천경자 등의 작품이 소개된다.

극단 '무'의 연극 '멜로디'와 볼체콰르텟의 무대, 한국 현대미술 거장전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그 외는 전석 관람료 1만원이다.

공연 예매는 북구 공공시설 예약 서비스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북구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오랜만에 열리는 가을 공연 페스티벌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