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칼 든 검사들 싣고 달리는 '윤석열차'…고교생이 그린 풍자 만화, 만화축제서 금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달리자 시민들이 놀라서 달아납니다. 기관차에는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타있고, 뒷칸에는 검사복을 입은 사람들이 칼을 들고 서 있습니다.

어제(3일) 폐막한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 전시장에 걸린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그림입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이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카툰으로, 지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작품은 지난달 30일부터 나흘 간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됐습니다.

수상작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무작위로 추첨한 심사위원들의 평가로 결정됐습니다. 작품성과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지난달 중순 이 작품을 금상에 선정했습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측은 "현실을 풍자한 그림은 예전부터 있었고, 문제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작품이 금상으로 선정된 만큼 박물관에 많은 관광객들이 볼 수 있도록 전시했다"고 전시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이선화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