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만취자 '묻지마 방화'에 창고 2곳 활활…1억8천만원 손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양윤우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취 상태로 모르는 사람의 창고에 불을 질러 억대 손해를 끼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 북부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남양주시 진접읍의 한 생활용품 보관창고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이 화재로 창고 2곳에 보관되던 생활용품과 차량 1대가 전소돼 소방 추산 1억8623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인화물질로 불을 낸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현장에서 경찰에 현행범으로 긴급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그는 창고의 주인과는 일면식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동기 또는 경위가 파악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