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알스퀘어, 상업용 부동산 30만곳 정보 수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알스퀘어는 한국과 베트남,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에서 빌딩, 토지 등을 포함한 상업용 부동산 30만곳 정보를 직접 수집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오피스?리테일 빌딩 13만곳과 물류센터 1만2000곳, 공장 1만7000곳, 관공서?개발 예정 부지?차고지?공원 2만3000곳 등 국내에서 총 18만2000곳의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베트남 오피스?리테일 빌딩과 공장(5만500곳), 싱가포르 오피스?리테일 빌딩(6만5000곳)을 포함하면 동남아에서 총 11만5500곳의 상업?공업용 건물 DB(데이터베이스)를 쌓았다. 위치, 층수, 면적, 준공 연도뿐 아니라 소유주와 임대 담당자, 공실 현황, 임차사 리스트 등의 정보가 담겼다.

알스퀘어는 베트남과 싱가포르 외에도 올해 초부터 동남아 국가의 주요 빌딩과 오피스, 공장, 공단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이 덕분에 해외 DB는 더욱 불어날 예정이다.

전수조사한 데이터를 고도화해 데이터 애널리틱스와 토지?건물 매입·매각 자문, 부동산 자산 관리(PM) 서비스 등을 펼친다.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다른 동남아 국가로도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알스퀘어는 “국내의 ‘성공 방정식’을 해외 시장에 온전히 이식, 성공시키는 것이 목표”라며 “부동산과 데이터 연계 사업을 통해 상업용 부동산 토털 솔루션에 대한 고객 경험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